UPDATED. 2021-08-03 17:15 (화)
문재인 “4.3의 완전한 해결, 임기 끝까지 최선 다할 것”
문재인 “4.3의 완전한 해결, 임기 끝까지 최선 다할 것”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4.03 10: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임 중 세 번째 추념식 참석 … 4.3특별법 전부개정안 통과 의미 부여
국방부 장관‧경찰청장 등 군경 최고 책임자 4.3추념식 처음 참석 ‘눈길’
문재인 대통령이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추도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문재인 대통령이 제73주년 4.3 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추도사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제73주년 제주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임기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는 뜻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3일 오전 10시 제주4.3평화공원 내 4.3평화교육센터 1층 다목적홀에서 열린 4.3추념식에 참석했다.

지난 2018년 제70주년 추념식과 지난해 제72주년 추념식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추념식에 참석한 데 대해 청와대는 지난달 유가족들과 제주도민들의 오랜 여망을 담은 4.3특별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된 역사적 의의를 온 국민들과 함께 되새기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추념식에는 서욱 국방부 장관과 김창룡 경찰청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국방부 차관과 경찰청장이 지난 2019년 광화문 시민분향소를 찾아 헌화하고 유감을 표명한 적은 있었지만, 군경 최고 책임자가 정부에서 주관하는 공식 추념식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청와대는 이에 대해 “공권력 집행기관의 책임자로서 4.3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는 동시에,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인 ‘국민 눈높이에 맞는 과거사 문제 해결’을 향한 의지로 평가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밖에도 이날 추념식에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등 여야 대표와 박범계 법무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추념식 행사는 그동안 별도로 타이틀을 정하지 않았으나, 이번에는 특별히 ‘제주의 봄이 한층 무르익었다’는 의미에서 ‘돔박꼿이 활짝 피었수다’라는 제주어로 타이틀이 정해졌다.

추념식 행사장에는 좌석 사이에 동백꽃 다발을 의자 위에 올려놔 ‘참석하지 못한 4.3 희생자들의 영령을 추모하고 유족들을 위로한다’는 의미를 담았다.

추념식은 오전 10시부터 묵념 사이렌이 도 전역에 1분간 울리면서 시작됐다.

신영일 아나운서와 제주 출신 조수빈 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아 진행된 추념식은 흥산초등학교 학생들이 부르는 창작곡 ‘동백이 되어 다시 만나리’에 맞춰 아름다운 경관으로만 알려져 있는 도내 대표적인 관광지들이 4.3 당시 수많은 도민들이 희생당한 학살터였다는 아픈 역사를 간직한 관광지들이 소개됐다.

특히 이날 추념식에서는 유족 사연으로 4.3 당시 부모와 오빠를 잃은 손민규 어르신(여, 87)의 사연을 외손녀 고가형(17) 학생이 읽으면서 추념식 행사장은 눈물바다가 됐다.

제주4.3평화공원 내 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고가형 학생이 유족 사연으로 외할머니를 위해 쓴 편지를 읽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4.3평화공원 내 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제73주년 4.3희생자 추념식에서 고가형 학생이 유족 사연으로 외할머니를 위해 쓴 편지를 읽고 있다. ⓒ 미디어제주

고가형 학생은 가슴 속 응어리 절반이 풀렸다고 하는 할머니에게 “앞으로는 제가 할머니 상처를 낫게 해드리겠다”면서 “나중에 어른이 되면 심리치료사의 꿈을 이뤄 할머니처럼 마음의 상처를 안고 계신 분들에게 위로와 도움을 드리고 싶다”는 소망을 피력했다.

추념식을 마친 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4.3평화공원 위령제단으로 이동, 4.3 영령을 추모하는 국화꽃과 4.3을 상징하는 동백꽃을 헌화하고 분향한 데 이어 위패봉안관으로 이동, 4.3특별법 개정의 의미를 되새기는 서명식을 가졌다.

지난 2000년 제정된 후 7차례에 걸쳐 개정된 그동안의 모든 법률과 시행령을 묶어 책자를 만들어 대통령이 직접 서명한 것이다.

서명식 행사에는 원희룡 지사와 오임종 4.3유족회장, 박범계 법무부 장관,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김창룡 경찰청자으 정근식 진실화해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준호 2021-04-03 11:00:23
조수빈 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