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5-14 17:50 (금)
기고 세상을 바꾸는 힘, 교육!
기고 세상을 바꾸는 힘, 교육!
  • 미디어제주
  • 승인 2021.03.24 11: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고]재단법인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 이사장 현봉식
재단법인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 이사장 현 봉 식
재단법인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 이사장 현 봉 식

“기금모금에 서명 좀 해줍써”

행사장마다 길거리에서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이끌기 위해 모두가 한마음이 되어 동분서주하기를 벌써 10년!

“서귀포시교육발전기금”은 서귀포시의 열악한 교육환경을 개선하여 명품교육도시를 조성해 나감으로써, 학생들이 제주시로 이민? 가는 것을 방지하고 인구 유입을 도모하고자 시민 중심의 자발적인 모금 활동을 전개하여 설립되었습니다.

예전에 우리 부모님 세대에서도 서귀포시의 교육발전을 도모하고자 초등학교 부지를 기부하고 과수원을 기부하여 수익금을 학교 운영자금으로 사용하게 하는 등 서귀포시민들의 교육에 대한 열의는 그 어떤 지역보다 대단하다고 생각됩니다.

지금도 폐지를 모아 마련한 돈, 바자회 수익금, 상갓집 조의금, 각종 기관·단체의 기부금 등 수많은 분들이 기부에 동참해 주시고,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 서귀포시, 서귀포시교육지원청 등 공공기관과 다양한 청소년 기관단체와의 협업, 각급 학교와 학부모의 지원을 통해 【민·관·학】이 하나가 되어 꿈과 희망이 있는 교육도시 육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으로 서귀포시 학생들의 기초학력이 향상되어 제주시 중·고등학교로 진학하는 학생이 급격히 줄어들었고, 수도권 대학에 진학률도 높아지고, 다양한 진로체험으로 자기 적성에 맞는 직업을 찾아 꿈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찾고 있습니다.

또한 이런 혜택을 받았던 학생들이 다시 후배들을 찾아와 격려해주고 도움을 주는 등 기부의 선순환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귀포에는 대학교도 없고 젊은 세대들이 다닐만한 직장도 많지 않아 졸업을 하고도 서귀포시에 살 수 있는 여건이 많이 부족한 상황입니다. 그런 영향으로 서귀포의 학생들은 제주시나 육지부 대학으로 가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그러다 보니 서귀포는 젊은 세대가 줄어들고 있고 노령화가 점점 진행되어 앞으로 더 심각한 사회문제로까지 갈 수 있습니다.

서귀포시에 사는 부모님들의 바람은 자녀들이 자기 직성에 맞는 좋은 직장을 다니며 서귀포를 떠나지 않고 서귀포에서 살았으면 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하지만 여러 가지 상황들로 결코 쉽지만은 않은 상황입니다.

교육은 단순히 우리 아이들에게 지식과 기술 등을 가르치고 인격을 길러주는 것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지역과 미래 세대에 대한 투자입니다.

앞으로 우리 아이들이 서귀포에서 자라고 서귀포에서 살고 싶기 위해서는 다른 많은 고민이 필요하지만 그런 모든 것을 우선할 수 있는 게 교육이라고 생각합니다.

멀리 가지 않고도 서귀포에 살면서 자기의 적성에 맞는 직업을 갖고 꿈을 펼치며, 서귀포를 떠나서도 서귀포를 아끼고 사랑하며, 서귀포가 누구나 살고 싶어 하는 도시가 되기 위해서는, 자라나는 우리 아이들이 더욱더 다양한 분야에서 교육을 받고, 체험을 할 수 있는 과정을 통하여서만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동안 저희 교육발전기금에서는 10회에 걸친 청소년 대중문화캠프를 통하여 학생들에게 다양한 대중문화에 대한 이해와 체험을 제공하였고, 해외 명문대학 탐방 및 문화체험, 청소년 진로축제, 토론아카데미, 모의유엔대회 등 다양한 진로와 관계된 행사와 문화체험 등을 통하여 서귀포시의 학생들이 글로벌 인재로서 자랄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였고, 꿈을 펼치기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적성에 맞는 직업이 무엇인지 알 수 있도록 노력하여 왔습니다.

“10년”결코 짧지 않은 시간 동안 서귀포시민 여러분과 관계기관 등 많은 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였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도 저희 교육발전기금은 코로나 시대에 맞춰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서귀포시의 학생들이 보다 나은 여건 속에서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관심과 사랑을 주시는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