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3 17:14 (목)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 ‘새로운 제주’ 바라는 제주도민의 승리”
“제2공항 여론조사 결과, ‘새로운 제주’ 바라는 제주도민의 승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2.19 13: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도민회의, 19일 오전 제주도청 앞 기자회견 “제2공항 즉각 철회해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가 19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제2공항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가 19일 오전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 제2공항 철회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제2공항에 대한 도민 여론조사 결과 반대 여론이 높게 나온 것과 관련, 제2공항 강행 저지 비상도민회의가 도민들의 뜻에 따라 제2공항을 즉각 철회할 것을 국토부와 제주도에 촉구하고 나섰다.

비상도민회의는 19일 오전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여론조사 결과 반대 여론이 많이 나온 데 대해 “도민들이 대량 관광개발 중심의 난개발을 반대한 것이며 도민 스스로 삶의 방식과 방법을 선택한 것”이라며 “새로운 제주를 선택한 제주도민의 위대한 승리”라고 각별한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회견에서 비상도민회의는 우선 제2공항 사업이 첫 시작부터 도민들의 의사와는 전혀 무관하게 강행됐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난 6년간 제2공항 예정지로 선정된 성산 지역 주민들과 도민들의 정신적, 물리적 고통을 겪었음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어 비상도민회의는 “결국 도민의 삶과 괴리된 사업이 도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한다는 것이 여론조사 결과로 확인됐다”면서 “80년대 이후 40여년간 정부 주도로 이어져온 관광 개발 중심의 난개발에 종지부를 찍는 경이로운 역사적 반환점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선언했다.

이에 비상도민회의는 우선 합리적‧객관적인 공정한 절차에 따라 확인된 제주도민 다수의 선택이 제2공항 반대인 만큼 국토부가 당초 약속대로 도민의 뜻에 따라 제2공항 건설 사업 백지화를 즉각 선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국토부가 제주도‧도의회와 공동 합의로 시행된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정책 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겠다고 공언했음을 상기시키기도 했다.

특히 비상도민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9년 11월 국민과의 대화에서 ‘도민들이 어떤 선택을 하든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방침을 갖고 있다’고 밝힌 점을 재차 확인했다.

이번 여론조사가 합리적, 객관적 절차에 의해 공정하게 진행된 공론화 과정이었던 만큼 결과를 수용하고 승복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비상도민회의는 원희룡 제주도정에 “제2공항 문제로 인한 도민 갈등을 더 이상 유발하는 것은 불필요하며, 갈등 해소를 위해 도정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는 뜻을 전했다.

또 국토부에는 제2공항 관련 절차를 즉각 중단하고 도민들의 실질적인 요구사항인 공항 이용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터미널 신축과 공항 대중교통 개선과 관제운영시스템 현대화 등 기존 제주공항의 전면적인 시설 개선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국토부과 제주도, 도의회 공동합의로 이번 여론조사를 실시하게 된 만큼 3자가 다시 공동으로 도민 뜻을 존중하고 정책 결정에 충실히 반영하고 후속 조치를 밟겠다는 입장을 도민들에 밝혀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특히 비상도민회의는 “제2공항 문제의 진정한 교훈은 사업 주체가 정부 또는 제주도정이라고 해도 도민 삶에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사업에 대해서는 반드시 도민에게 묻고 듣는 민주직이고 투명한 절차가 선행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피해 지역의 공동체 회복과 도민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대안을 제시하는 것도 도민들에게 묻고 듣는 과정에서부터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개 여론조사기관에서 제주도민 각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 결과는 제2공항 건설에 대해 ‘반대’ 의견이 우세한 것으로 확인됐다.

엠브레인퍼블릭 조사에서는 반대 51.1%, 찬성 43.8%로 반대 여론이 월등히 높았다. 반대와 찬성의 격차는 7.3%포인트로 오차범위를 벗어난 정도의 차이였다. ‘어느쪽도 아니다’는 1.6%, 모름 또는 무응답은 3.5%로 조사됐다.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반대 47.0%, 찬성 44.1%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내에서 반대 의견이 우세했다. 모름 또는 응답 거절은 6.1%, 어느쪽도 아니다는 2.7%였다.

반면 성산읍 주민 각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는 2개 기관 조사 모두 ‘찬성’ 의견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