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라진 145억 실체 밝히고 노동자 4명 해고 철회하라”
“사라진 145억 실체 밝히고 노동자 4명 해고 철회하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1.01.19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랜딩카지노 노조 19일 제주도청 앞서 기자회견
“불투명 경영 분노…관리 부실 책임자 징계해야”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신화월드 내 랜딩카지노 노동자들이 최근 카지노 VIP 고객 물품보관소(금고)에 보관하다 사라진 자금 145억원의 실체를 밝히고 4명에 대한 해고 철회를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이하 노조)는 19일 제주특별자치도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사라진’ 145억여원에 대한 해명을 요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 관계자들이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노동자 해고 철회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 관계자들이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노동자 해고 철회 촉구 구호를 외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노조는 회견에서 “회사 내에 보관하던 145억여원이 사라지는 일이 벌어졌고 4명의 직원을 부당해고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라진 145억원과 관련해 온갖 소문과 추측이 난무하지만 회사는 지금까지 직원들에게 사건의 전말을 알리지 않고 있다”며 “이 사건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도 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랜딩카지노에 근무하는 대부분 노동자들은 이 금고의 존재 여부조차 알지 못한다”며 “너무나도 투명하지 못 한 카지노 경영에 분노를 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카지노 개장 당시 3000억원이라는 엄청난 수익이 있었지만 회사는 돈이 없어 출퇴근 셔틀버스 하나도 해줄 수 없다고 했다”며 “그 많은 수익이 어디로 간 것이냐”고 피력했다.

더불어 “그 수익이 없는 돈이라고 한다면 이 또한 투명하게 공개하고 수익이 사라진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노조는 회사 측이 최근 4명의 직원을 해고통보한 데 대해서도 부당한 짓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 관계자들이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제주관광서비스노동조합 LEK지부 관계자들이 19일 제주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노조는 “무기 계약직을 약속, 채용해 놓고 (4명을) 2년 만에 해고통보하며 ‘경영상의 이유’라고 말한다”며 “하지만 한 달 전 신규 채용을 여러 명 하는 등 앞 뒤가 전혀 맞지 않는 일”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랜딩카지노는 노사협의가 전혀 안 된 일방적인 유급휴업 중에 있다”며 “인원 감축으로 비용 절감을 한다면 고연봉의 부장급 이상 20명 이상 임원을 두고 가장 낮은 연봉의 계약직 말단 사원을 해고하는 것은 무슨 이유냐”고 강하게 힐난하기도 했다.

노조는 이에 따라 “랜딩카지노 최고운영책임자는 사라진 145억여원에 대해 지금까지 파악된 조사 결과를 밝히고 관리 소홀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며 관련 책임자들에 대한 징계 단행을 역설했다.

이와 함께 4명의 직원에 대한 해고통보의 즉각적인 철회도 재차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