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31 17:42 (토)
제주도민들 “제주 환경문제 해결, 생활쓰레기 정책부터”
제주도민들 “제주 환경문제 해결, 생활쓰레기 정책부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1.01.06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수 오염, 해양쓰레기, 미세먼지, 축산악취 등 순으로 답변
道, ‘제주 환경보전을 위한 도정정책 방향 도민인식조사’ 결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민들은 제주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가장 우선적으로 생활쓰레기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응답자 중 절반 이상이 제주 환경문제에 ‘심각하다’고 응답했고, 환경 보전 및 개선을 위한 비용 확보 방안으로는 ‘환경오염시설 원인자 부담’이 가장 필요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 도민 700명을 대상으로 지난 12월 9일부터 13일까지 여론조사를 실시한 ‘제주 환경보전을 위한 도정정책 방향 도민인식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우선 제주 환경문제 해결을 위해 정책적으로 가장 우선순위를 둬야 할 사항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3.4%가 ‘생활쓰레기’ 분야라고 응답했다.

다음으로 지하수 오염(17.5%), 해양쓰레기(11.4%), 미세먼지(9.1%), 축산악취(7.6%) 등 순으로 나타났다.

분야별로 환경문제가 어느 정도 심각하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생활쓰레기 분야 문제가 심각하다고 답변한 응답률이 79.4%(매우 심각함 41.2%, 조금 심각함 38.1%)로 가장 높았다.

이어 해양쓰레기 분야 78.2%, 지하수 오염 분야 63.0%, 축산악취 분야 54.3%, 미세먼지 분야 53.7% 순으로 집계됐다.

생활쓰레기 분야는 도내 전 지역에서 ‘심각하다’는 응답이 많았고 특히 제주시 읍면 단위 지역(84.0%)에서 가장 높게 나왔다. 서귀포시 읍면 단위 지역에서는 ‘심각하다’는 응답이 65.2%로 다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생활쓰레기 처리 대책으로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정책은 ‘생활쓰레기 감량 및 1회용품 사용규제’가 40.9%로 가장 높게 나왔다.

다음으로 ‘생활쓰레기 처리시설의 안정적 운영’(21.1%), ‘재활용산업 육성 및 기반조성’(20.6%), ‘재활용도움센터 확대 구축’(15.3%) 등 순으로 조사됐다.

지하수 보전을 위한 대책으로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정책은 ‘비료, 가축분뇨 등 지하수 오염원 관리’를 손꼽은 응답자가 56.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지하수 취수허가량 관리 강화’(24.4%), ‘지하수 교육·홍보 강화’(9.8%), ‘지하수 원수대금 부과체계 개선’(6.7%) 등 순을 보였다.

미세먼지 대책으로 가장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정책은 ‘미세먼지 발생 사업장 지도단속’(31.7%)과 ‘미세먼지 감시체계 구축’(25.0%)이 오차범위 내에서 1, 2위를 차지했고 다음으로 ‘미세먼지 저감·회피사업 지원’(21.6%), ‘미세먼지 집중 관리구역 지정’(16.6%) 등 순으로 나타났다.

축산악취 해결 대책으로는 ‘지도단속 강화’(28.5%)와 ‘양돈농가 인식 제고’(28.5%)가 동률로 조사됐고 이어 ‘제주악취관리센터 적극 운영’(27.0%), ‘액비 살포 기준 강화’(12.5%) 등 순으로 집계됐다.

해양쓰레기 처리 대책으로는 ‘해양쓰레기 발생원인 차단 및 관리 강화’라는 응답률이 48.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해양쓰레기 수거, 운반 대책 강화’(19.8%), ‘해양쓰레기 처리 인프라 확충’(16.6%), ‘해양쓰레기 정책홍보 및 환경교육 강화’(13.7%) 순으로 나타났다.

환경보전 및 개선을 위한 비용 확보 방법으로 어떤 방식이 필요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환경오염시설 원인자 부담’(41.4%)을 가장 많이 꼽았다.

다음으로 ‘정부와 자치단체 예산 투입’(25.6%), ‘상하수도, 음식물쓰레기, 종량제봉투 등 각종 사용요금 현실화’(19.3%), ‘(가칭) 환경보전기여금 징수’(10.1%) 등 순으로 응답했다.

환경보전 인식 개선을 위한 환경교육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는 ‘환경교육 전문인력 확대 및 역량 강화’(35.9%), ‘행정기관 주관 도민 교육’(22.3%), ‘교육기관을 통한 학교별 교육’(21.3%), ‘민간, 사회단체 주관 도민교육’(18.3%) 등 순으로 조사됐다.

김승철 제주도 소통혁신정책관은 “이번 도민인식조사는 제주 환경문제에 대한 심각성의 정도와 정책 방향에 대한 도민 의견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했다”면서 “도정 환경정책을 추진하면서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정보 공유 차원에서 조사 결과를 제공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리얼미터에 의뢰, 지난 12월 9일부터 13일까지 5일간 도내 만 18세 이상 제주도민 700명을 대상으로 전화면접 및 모바일앱을 통해 조사가 이뤄졌다.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 ±3.7% 포인트, 응답률은 12.9%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