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동선 2곳 추가 공개
제주도, 코로나19 확진자 다녀간 동선 2곳 추가 공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2.04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시 서해안로 빅토리아 무인카페, 구좌읍 소재 한울타리 한우정육식당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2곳의 동선을 추가로 공개, 관련 방문 이력이 있는 도민과 관광객들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가 4일 추가로 공개한 동선은 제주시 서해안로에 있는 ‘빅토리아 무인카페’(11월 26일 14;41~15:14)와 제주시 구좌읍 소재 ‘한울타리 한우정육식당’(11월 28일 18:18~19:49) 등 2곳이다.

확진자가 해당 장소를 다녀간 시간에 이 두 곳을 방문한 사람들은 코로나19 증상 발현에 관계없이 가까운 보건소에 상담 전화를 한 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으면 된다.

해당 방문지에 대해서는 방역소독 조치가 모두 완료됐고, 공개된 동선 정보는 제주특별자치도 홈페이지 ‘코로나19 현황보기(http://www.jeju.go.kr/corona19.jsp#corona-main)’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제주도는 역학조사 완료 후 불특정 다수에게 전파 가능성이 있거나 피해가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장소를 개인별 이동경로 형태가 아닌 목록 형태로 △지역 △장소유형 △상호명 △세부주소 △노출일시 △소독 여부를 포함해 공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