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14 17:21 (월)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지정면세점 입지 개선방안 모색하겠다”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지정면세점 입지 개선방안 모색하겠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10.28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 인사청문회 모두발언 “제주를 글로벌 파워 브랜드로”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가 28일 열린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의워늘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가 28일 열린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 출석, 의워늘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고은숙 제주관광공사 사장 예정자가 제주관광공사의 설립 목적에 맞는 통합 마케팅 활성화를 위해 공사의 기능과 역할을 재정립하겠다는 구상을 밝혔다.

제주도의회 문화관광체육위원회(위원장 안창남)가 28일 오전부터 제5대 제주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고은숙 예정자를 대상으로 실시하고 있는 인사청문회에서 고 예정자는 모두발언을 통해 관광산업 육성과 지역 경제 발전, 주민복리 증진이라는 지방공기업으로서 사명을 실현하기 위해 우선 “안정적이고 지속가능한 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고 예정자는 현재 공사의 유일한 수익사업인 지정면세점에 대해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상품 포트폴리오를 개선, 방문 매력도를 끌어올리고 인터넷 면세점을 활성화함으로써 현재의 입지적 한계를 돌파해낼 해법으로 육성시키겠다”고 말했다.

JDC와 상호 동반 성장을 위해 내국인 대상 면세제도 개선과 입지조건 개선방안 등을 모색하겠다는 구상을 밝히기도 했다.

이와 함께 노형로터리 인근에 있는 관광공사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서는 “공사의 재무 여건을 고려한 공익 콘텐츠와 수익성을 담보할 수 있는 사업안을 조속히 검토, 제시하겠다”면서도 안정적인 경영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새로운 수익사업은 신중히 다각도로 검토해 공익성과 수익성을 담보한 미래 신사업 발굴을 통해 자립 경영의 토대를 만들어내겠다는 구상을 피력했다.

지속가능형 관광상품 개발과 육성을 통해 지역의 관광가치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특히 그는 “특히 지역산업과 연계한 융복합 사업 추진을 통해 1차산업의 부가가치를 창출하고 6차산업 기반 고품질 관광상품을 개발, 지속가능한 산업 육성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며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미래 관광 트랜드를 반영해 디지털‧언택트 중심의 신성장 관광상품을 발굴, 개발하겠다는 약속을 내놨다.

아울러 그는 “강력한 브랜드 파워 구축이 제주에 대한 방문 매력도를 끌어올린다는 믿음으로 ‘제주다움’의 핵심가치 체계를 구축, 제주 관광 브랜드의 정체성을 재정립해 제주를 글로벌 파워 브랜드로 키워내는 데 기여하겠다”는 포부를 피력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제주를 찾는 관광객의 충성도와 재방문 제고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관광 체류일수와 재방문율을 극대화하는 데 기여하겠다”면서 빅데이터 기반의 인사이트 전략 조직화를 통한 데이터 기반 상품과 서비스를 개발, 실시간 고객 관리체계를 도입해 정책 수립을 지원하고 맞춤형 컨설팅을 강화하는 등 관광공사의 역할을 재정립하고자 하는 구상을 내비쳤다.

고 예정자는 모두발언을 마무리하면서 “제주관광공사 사장으로 일할 기회를 주신다면 도민의 사랑과 신뢰를 바탕으로 제주 관광의 미래를 창조하는 제주의 대표 공기업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제주 관광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충실히 이행함으로써 글로벌 조직으로 육성하는 데 온 힘을 기울이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