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난방기기 부주의 화재 빈발 시기 주의 要
겨울철 난방기기 부주의 화재 빈발 시기 주의 要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10.27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서 최근 5년 동안 36건 발생 3명 사망 3명 부상
소방안전본부 “예방위해 사전점검·소화기 비치 필요”
지난 1월 화목보일러 화재로 50대 여성이 숨진 서귀포시 소재 주택 내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지난 1월 화목보일러 화재로 50대 여성이 숨진 서귀포시 소재 주택 내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소방안전본부는 11월 이후 겨울철 가정에서 난방기기 등의 사용으로 인한 화재가 빈발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고 27일 밝혔다.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 동안 도내에서 겨울철(11월~이듬해 2월) 난방기기 사용으로 인한 화재는 36건으로 집계됐다.

원인별로는 가스 및 전기 등 난로가 15건, 가정용 보일러 9건, 화목보일러 7건, 전기장판 3건, 기타 2건 등이다. 이로 인해 3명이 사망하고 3명이 부상당했으며 재산 피해는 1억8500만원으로 집계됐다.

실제 지난 1월 서귀포시 소재 단독주택에서 화목보일러를 사용하다 화재로 50대 여성이 사망한 바 있다. 2017년 11월에는 제주시 소재 주택에서 거실에 놓인 가스난로 사용 부주의로 인한 화재에 70대 노부부가 사망하기도 했다.

소방안전본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 "겨울철 난방기기에 의한 화재 예방을 위해 반드시 사전점검과 평소 주위에 소화기를 비치하는 등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