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농협, 이석근-박유미 부부 새농민상(像) 본상 수상
제주시농협, 이석근-박유미 부부 새농민상(像) 본상 수상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9.28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근.박유미 부부 ‘장관표창’ 수상 -

농협제주지역본부(본부장 변대근)는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제55회 새농민像 본상’ 수상자로 제주시농협(조합장 고봉주) 소속 조합원인 이석근(58세)·박유미(52세)부부가 선정되어, 9월 28일 농협제주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시상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들 부부는 90년대 중반부터 영농을 시작하여 원당농장을 경영하면서 무농약 상추를 생산하고 있는 친환경농업의 선두주자로 2015년 3월 이달의 새농민상을 수상한 후 새농민 회원으로 활동하면서 자립.과학.협동의 새농민 3대 정신을 앞장서 실천함으로써 농가소득 증대 및 농업.농촌발전에 기여한 공을 인정받아 새농민상 본상 수상과 함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특히 화학농약을 대신하여 유황.돼지감자.달걀껍데기 등을 이용하여 천연농약을 만들어 생산비 절감에 큰 효과를 보았으며, 대량 자가 배양이 가능한 고온성 미생물을 활용해 생산비를 10분의 1로 줄이면서도 생산량을 높여 농업소득을 증대하고 있다.

또한, 이석근씨는 바쁜 영농활동에도 불구하고 마을영농회장, 제주도농업인단체협의회 사무처장 등 다양한 단체 활동을 하면서 지역사회 공헌 활동, 후계농업인 육성 지원 등을 통해 풍요롭고 활력 넘치는 농촌을 만드는데 앞장서 왔다.

한편, ‘새농민像 본상’은 농협중앙회에서 매달 우수 선도농업인에게 수여하고 있는 이달의 새농민像 수상자 중에서 매년 1회(20부부 내외) 최고의 농업인을 선발하여 시상하고 있으며 정부포상 또한 함께 이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