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이 전하는 희망 메시지 "다시 새로운 세상을 살아가자!"
방탄소년단이 전하는 희망 메시지 "다시 새로운 세상을 살아가자!"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9.24 13:38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 19로 지친 전 세계 미래세대에게 방탄소년단이 진심 어린 위로와 응원을 건넸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3일(현지 시간) 제 75차 UN 총회를 맞아 보건안보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서 특별 화상 연설자로 나섰다. 방탄소년단이 유엔 무대에 선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이들은 2018년 9월 ’자신을 사랑하자‘(Love my self)란 메시지를 던져 큰 화제를 모았다.

[사진= 유니세프 제공]
[사진= 유니세프 제공]

 

“삶은 계속됩니다. 우리 함께 살아냅시다.(Life goes on. Let‘s live on)”

방탄소년단이 한국시간 23일 화상으로 진행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 고위급 회의에 특별 영상메시지를 전했다. 제75차 유엔 총회 부대 행사로 마련된 이번 회의는 장기화하는 코로나19 위기의 충격을 완화하고 미래 세대를 보호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제사회가 머리를 맞대는 자리다. 

코로나 19로 전례 없는 혼란 속에 놓인 미래세대를 위해 방탄소년단이 준비한 이번 영상은 UN Web TV와 UN 유튜브 채널, 한국 외교부 페이스북 채널을 통해 실시간으로 송출돼 전 세계인들이 함께 시청했다.

방탄소년단은 늘 그래왔던 것처럼 솔직하고 담백한 화법으로 소통했다. 음악을 통해 전 세계인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준 방탄소년단이 청년 세대를 위해 전달한 메시지는 코로나 19에 고통받고 있는 청년 세대에게 한 마디 한 마디 힘이 됐다.

방탄소년단은 6분여의 영상 메세지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절망과 외로움 속에서도 함께 음악을 만들며 다시 일어선 자신들의 경험담을 진솔하게 들려주며 “다시 꿈을 꾸자”고 청했다. 먼저 RM은 2년 전 유엔총회 연설을 떠올리며 “우리 모두의 앞에 놓인 무한한 가능성을 상상하며 가슴이 뛰었다. 그러나 코로나19는 상상하지 못한 일이었다”고 털어놨다.

월드투어가 전면 취소되고 모든 계획이 수포가 되면서 혼자가 됐고, 밤하늘을 올려다봐도 별이 보이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지민은 “절망했다. 모든 게 무너진 것만 같았다. 어제는 전세계 팬분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했었는데 오늘은 제 세계가 방 하나로 줄어든 것만 같았다”며 “그때 저의 동료들이 손을 잡아줬다”고 덧붙였다.

슈가도 “오랜만에, 어쩌면 데뷔 후 처음으로 일상이 찾아왔다. 원했던 것은 아니었지만 소중한 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또한 뷔는 “지금의 상황이 많이 답답하고 우울해졌지만, 메모를 하고 노래를 만들며 나에 대해 돌아보기도 했다. ‘여기서 포기하면 내 인생의 주인공이 아니지’라고 생각했다”라고 설명했다.

제이홉은 “많은 감정을 끌어안고 우리 일곱 멤버들은 함께 음악을 만들기 시작했다. 그렇게 시작한 음악이기에 모든 것에 솔직할 수 있었다”며 “우리의 삶은 예측할 수 없는 만큼 정해진 답도 없다”고 불확실한 삶을 통과하는 청년들을 위로했다. 진도 “미래에 대한 걱정, 끊임없는 노력, 다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건 자기 자신을 아껴주고 격려해 주고 가장 즐겁게 해주는 일”이라면서 ‘난 빛나지, 마치 다이아몬드처럼’이라는 신곡 ‘다이너마이트’ 가사를 상기했다.

정국은 “불확실한 오늘을 살고 있지만 사실 변한 건 없다”며 “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있다면, 우리의 목소리로 많은 사람들에게 힘을 줄 수 있다면 우린 그러길 원하고 계속 움직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시 배턴을 이어받은 RM은 “그 어느 때보다 우리는 자신이 누구인지 기억하고 마주해야 한다. 우리 스스로를 사랑하고, 미래를 상상하기 위해 노력하자”며 “방탄소년단이 여러분과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영상은 일곱 멤버 한 명 한 명이 “삶은 계속됩니다”(Life goes on)라고 말한 뒤 “함께 살아냅시다”(Let’s live on)이라고 청하며 끝났다.

한편, 이날 회의를 개최한 유엔 보건안보 우호국 그룹은 코로나19를 비롯한 보건안보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한국 주도로 출범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회의 화상연설에서 “전 세계 젊은 세대와 나이 든 세대에게 영감을 불어넣는 BTS의 힘은 정말로 놀랍다”고 말하기도 했다. 강 장관은 이어 “젊은 세대가 직면한 점증하는 도전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의 일치된 행동으로, BTS가 청년 세대에게 불러일으키는 희망에 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은 최근 발표한 신곡 ’다이너마이트‘(Dynamite)가 미국 빌보드(9월 5일 자) 싱글 차트 ’핫 100‘에 1위로 진입한 뒤 9월 12일 자 차트에서도 정상에 오르며 2주 연속 1위를 지켰고 4주째 최상위권에 머물러있다. 

 

아주경제 장윤정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채연 2020-10-25 22:35:43
자신을 사랑하자 제가 가장 하고 싶은 일인데요.
말은 쉽지만 자신을 사랑하고 아끼는 일은 쉽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영향력있는 방탄소년단이 좋은 의미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말을 담아서 노래를 내주어 너무 감사하고 또 감사하고 감사드려요. 영향력이 없는 사람이였어도 감사했을꺼에요. 저도 저 자신을 사랑할수있게 노력할께요.
모든 사람들이 자신을 사랑할수 있는 날이 오기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