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호 태풍 바비, ‘매우 강’한 세력으로 제주 초근접 예상
제8호 태풍 바비, ‘매우 강’한 세력으로 제주 초근접 예상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8.25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오후 3시 서귀포 서쪽 120㎞ 해상 진출 … 강풍‧폭우 피해 우려
제주도, 25일 밤부터 비상 2단계 근무 … 26일 오후까지 태풍 영향권
제8호 태풍 바비의 예상 진로. /자료=기상청
제8호 태풍 바비의 예상 진로. /자료=기상청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8호 태풍 ‘바비(BAVI)’가 한반도를 향해 북상하면서 제주를 비롯해 한반도 전 지역을 초긴장 상태로 몰아넣고 있다.

제주도는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드는 25일 밤부터 비상 2단계 근무에 돌입, 태풍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경찰과 해경 등 관련 기관들도 비상근무에 돌입하게 되며, 제주시와 서귀포시는 태풍의 진로에 촉각을 곤두세우면서 배수구와 시설물 점검에 나서고 있다.

오후 3시 현재 태풍 ‘바비’는 서귀포 남서쪽 약 400㎞ 부근 해상에서 시속 12㎞ 속도로 북서진하고 있다.

중심기압 955헥토파스칼(hPa)로 오전에 비해 세력을 더 키워 순간 최대풍속 초속 40m의 강풍을 동반, 강도 ‘강’인 상태로 이동 중이다.

태풍은 26일 새벽 3시 서귀포 남서쪽 270㎞ 부근 해상까지 진출한 뒤 오후 3시에는 서귀포 서쪽 120㎞ 해상까지 ‘매우 강’인 상태로 근접해 지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이동 속도가 훨씬 빨라져 27일 새벽 3시에는 백령도 남동쪽 130㎞ 해상까지 진출한 뒤 황해도 인근 지역으로 상륙해 신의주 북동쪽을 지나 중국 하얼빈 동쪽 약 70㎞ 부근 육상까지 이동할 것으로 보인다.

사실상 제주에서부터 한반도 서쪽 연안을 휩쓸면서 관통하는 것으로, 역대급 강풍의 위력이 더해져 피해가 속출할 것으로 우려되고 잇다.

기상청은 오후 6시부터 순간 최대풍속 초속 40~60m의 강풍이 불 것으로 예상, 코로나19 선별진료소와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농작물 등 시설물 피해가 없도록 미리 시설물을 결박해놓고 배수로를 정비하는 등 철저히 대비해줄 것을 당부하고 있다.

특히 26일 오후 4시부터 6시 사이에는 만조 시각과 겹쳐 너울로 인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돼 해안가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달라는 당부를 전하고 있다.

또 25일 밤부터 27일까지 제주도 전 지역에 100~30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고 있고 산간 지역에는 최대 500㎜ 가량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제주 남쪽 해상을 진입하는 동안에도 30도 안팎의 고수온 해역을 지나면서 많은 양의 수증기를 공급받아 중심기압 940hPa 안팎의 매우 강한 태풍으로 발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제주가 태풍의 영향권에 드는 25일 밤부터 26일까지 강한 바람과 많은 비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하기 바란다”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