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들 “제주4.3 해결 지원” 한 목소리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들 “제주4.3 해결 지원” 한 목소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7.25 16: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낙연·김부겸·박주민 25일 제주 합동연설회서 피력
4.3특별법 개정안 처리 약속…“제2공항은 도민 뜻에”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당 대표가 되기 위해 나선 후보들이 제주4.3특별법 개정과 제주 제2공항에 대한 도민의 뜻을 따르겠다고 약속했다.

25일 제주퍼시픽호텔 2층 대연회장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 및 최고위원 후보자 합동연설회에서 후보들은 모두 제주 현안에 대해 당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특히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후보(기호 1), 김부겸 후보(기호 2), 박주민 후보(기호 3)는 자신과 제주와의 인연을 강조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후보(기호 1), 김부겸 후보(기호 2), 박주민 후보(기호 3).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씀’ 갈무리]
사진 왼쪽부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후보(기호 1), 김부겸 후보(기호 2), 박주민 후보(기호 3). [더불어민주당 유튜브 ‘씀’ 갈무리]

첫 번째 연설자로 나선 김부겸 후보는 "과거사 지원 업무를 맡은 행정안전부 장관 시절 4.3유족들과 자주 만났다"고 운을 뗐다. 이어 "4.3관련 법안 처리와 배·보상 문제를 매듭지으려 했지만 20대 국회를 못 넘었다"며 "21대 총선에서 176석을 몰아준 국민의 뜻을 모아 4.3특볍법 개정안을 처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주민 후보는 두 번째 연설자로 나서 "2년 전 제주에 왔을 때 당원들이 내 가슴에 4.3배지를 달아줬다"며 "이후 2년 동안 몸에서 한 번도 뗀 적이 없다"고 애정을 나타냈다. 박 후보는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모든 노력을 해 나가겠다"며 "기호 3번 박주민을 끝까지 믿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 연설자로 나선 이낙연 후보는 "제주에 올 때마다 제주도민의 기나긴 인고에 가슴이 아린다"며 "용서와 화해를 택한 제주도민의 열의에 감동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당 대표가 된다면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해 끝까지 노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제주의 최대 현안 중 하나인 제2공항 사업에 대해서도 한 목소리를 냈다. 김부겸 후보와 박주민 후보, 이낙연 후보 모두 "제2공항 사업의 추진은 제주도민의 뜻에 따르게 하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주 도민 수준 2020-08-03 17:46:05
급할거없음 투기꾼쉐끼들이 급하지 질질1년끌어서 도지사 바꾸면 자동으로 나가리됨 어차피 제주시쪽 여론이 반대가 훨많으니 도지사 반대인물 뽑으면 됨 풉풉 아 빨리 투기꾼쉐이들 땅투자 실패해서 나락간모습보고싶네 ㅎㅎ
————
위의 공항 반대하는 사람의 글로 알수 있는 사실은 다음과 같다.

-환경 보호 따위는 전혀 관심이 없고 공항은 필요하지만, 제주 동부가 잘 되는 것이 배 아파서 동부 제2공항 반대한거다.
-제주 서부 도의원 박원철이가 제주도의회 갈등 해소 위원장이다. 처음 서부 신도 쪽에 공항 착공한다고, 서부 땅값 폭등할때는 왜 반대 안 했니?
-제주시 상인들은 동부에 공항 건설 되면, 현 제주시 상권 죽는다고 반대한다.
-제주 전체 인구 중에서 동부 인구는 10% 미만이다. 언제나 투표로 하면, 제주 동부는 밀리다보니, 이번에도 제주시와 서부 지역에서 투표로 동부 공항 무산시킬수 있다고 확신을 하고 있다.

이런 놈들때문에 제주도 젊은이들은 실업자로 살게 될거다

민주당 너희가 문제다 2020-07-25 16:52:50
개에게 물어보면 고기를 좋아 한다고 하고, 고양이에게 물어보면 생선이 좋다고 할건데...

무슨 토론이냐?

국책 사업을 동네 개. 고양이에게 물어보고 결정 하니?

환경 팔아서 본인 이름 알리고 출세하려는 몇몇 소수 사람들 때문에 제주 젊은이들은 직업도 없이 실업자로 살아 가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