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호중 측 "병역 관련 불법 없어…흠집내기 보도 유감"(공식)
김호중 측 "병역 관련 불법 없어…흠집내기 보도 유감"(공식)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7.17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수 김호중[사진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사진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가수 김호중이 병역 관련 논란에 다시 입을 열었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17일 "김호중 병역관련 내용은 수차례 말씀드렸던 것과 같이 어떤 불법도 없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군 입대 연기신청을 해 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현재 김호중은 재검을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라며 "특정 매체에서 김호중 전 매니저와 결탁해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흠집내기성' 보도를 하는 게 유감이다"라고 말했다.

또 김호중이 지난 2019년 11월 27일 김호중은 세 번째 군 입대 연기에 관련해 "발목 부상 등에 관한 진단서를 떼고 군 입대 연기 신청을 하려 했지만 11월 25일 경연 도중 혈변을 하는 등 몸이 좋지 않아 급하게 병원에 방문해 진단서를 받았다. 병무청 문의 결과 해당 진단서로도 연기 신청이 가능해 25일에 진단서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호중은 합당한 사유와 정확한 절차를 통해 병무청에서 군 입대 연기 승인을 받았다. 잘못이 있다면 병무청에서 확인을 해주시면 감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소속사는 특정 매체가 김호중에 관한 비방 목적의 보도를 지속한다며 "계속해서 이런 보도가 이어진다면 법적 조치도 고민해보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편 연예 매체 SBS funE는 김호중이 군 관련 조언을 듣기 위해서 강원지방병무청장실을 찾았고 입영일 당일에는 새벽 응급실을 찾아 하루 입원해 군대 연기 시간을 벌었다고 보도했다.

다음은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김호중 병역관련 내용은 수차례 말씀드렸던 것과 같이 어떤 불법도 없으며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누릴 수 있는 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군 입대 연기신청을 해 온 것이고 현재 재검을 받고 결과를 기다리는 중입니다.

김호중은 나라에서 정해진 테두리 안에서 정해진 의무를 충실히 할 것이라 계속 말씀드렸으나, 특정 한 매체에서 계속적으로 김호중 전 매니저 측과 결탁하여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이렇게 흠집내기성의 보도를 하는 것에 대해 굉장히 유감입니다.

지난 2019년 11월 27일 김호중은 세 번째 군 입대 연기에 관련해 발목 부상 등에 관한 진단서를 경상병원에서 떼서 군 입대 연기 신청을 하려했으나, 11월 25일 경연 도중 혈변을 하는 등 계속 몸이 아픈 사유로 급하게 병원에 방문해 진단서를 받았습니다.

이에 병무청에 문의를 했고 그 진단서로도 연기 신청이 가능할 거 같다는 답변을 받아 25일에 받은 진단서를 제출했습니다.

김호중은 합당한 사유와 정확한 절차를 통해 병무청에서 군 입대 연기 승인을 받은 것입니다. 이에 잘못이 있다면 병무청에서 확인을 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말씀드리지만 김호중은 정해진 의무를 다할 것이고 최근 계속 논란이 되고 있는 한 매체의 보도에 대해 더 이상 이런 보도가 이어진다면 법적인 조치 또한 고민해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아주경제 최송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