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2차 감염 확산 우려 한림오일장 55년만에 휴장
코로나19 2차 감염 확산 우려 한림오일장 55년만에 휴장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17 12: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한림오일시장상인회 협조 구해 오는 19‧24일 임시휴장 결정
한림읍 지역 어린이집 11곳 일시 휴원 … 당번제 긴급보육 실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제주시 한림읍 종합경기장에 워크스루 선별진료소가 설치됐다. /제주특별자치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위한 검체 채취 수요가 급증할 것에 대비해 제주시 한림읍 종합경기장에 워크스루 선별진료소가 설치됐다. /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울 광진구 20번 확진자로 인한 코로나19 2차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한림민속오일시장이 오는 19일과 24일 휴장에 들어간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7일 한림민속오일시장상인회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 7월 19일과 24일 휴장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한림민속오일시장은 지역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대표적인 지역 명소로, 지난 1965년 처음 개장한 이후 지금까지 단 한 차례도 휴장 없이 운영돼 왔다.

하지만 시장의 밀접도와 감염병에 취약하다는 점 등을 고려해 지역 내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개장 55년만에 처음으로 휴장이 결정됐다.

또 제주도는 한림읍 지역 어린이집 11곳에 대해 17일 하루 동안 일시 휴원하도록 하고, 이후 확진자 발생 추이에 따라 추가 조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보호자가 영유아를 가정에서 양육할 수 없는 경우 어린이집 당번제를 통한 긴급보육을 실시, 보호자와 영유아의 불편을 최소화하고 있다.

한편 제주도는 검체 채취 수요가 갑자기 늘어나는 데 따른 신속한 대응 차원에서 한림읍 종합경기장 내 워크스루 선별진료소를 설치, 17일 오전 7시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