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천만원 PPL' 강민경 "유튜브로 광고 수익 안낸다" 발언 재조명
'수천만원 PPL' 강민경 "유튜브로 광고 수익 안낸다" 발언 재조명
  • 미디어제주
  • 승인 2020.07.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액 PPL(간접광고) 논란에 휘말린 다비치 멤버 강민경의 과거 '유튜브 수익 0원'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디스패치는 15일 강민경과 스타일리스트 한혜연의 PPL 실태를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강민경은 자신의 일상을 전하는 브이로그 영상에 노출시킨 가방 한개에 1500만원, 운동화 한켤레에 2000만원을 받았다. 한혜연이 유튜브에 공개한 '내돈내산'(내 돈주고 내가 산) 신발은 3000만원의 유가 협찬이었다.

수백만 인플루언서인 강민경과 한혜연은 마케팅 영향력을 활용해 회당 수천만에 이르는 유가 협찬을 받았지만 광고임을 밝히지 않고 자신의 순수한 애장품인 것처럼 구독자를 우롱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유명 스타일리스트인 한혜연은 구독자 86만명을 보유한 유튜브 채널 '슈스스TV'에 출연하고 있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85만명에 달한다.

강민경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무려 200만명에 이른다. 강민경은 구독자 60만명의 유튜브 채널 '강민경'도 운영하고 있다.

강민경은 유튜브로 수익을 내지 않는다는 취지의 발언을 해왔던 것으로 알려져 비난 수위가 높아지고 있다.

강민경은 지난해 셀럽티비와의 인터뷰에서 "비 활동기에 소식을 알리고 싶은데 그걸 유튜브 채널로 하는게 가장 좋을 것 같아서 시작했다"며 "그냥 (정산)신청 안하려 한다. 광고를 넣어서 수익을 내는 것보다 광고 없이 끝까지 볼 수 있게 하는 게 더 낫지않냐"고 발언한 바 있다.

강민경은 최근 자신이 오픈한 쇼핑몰 '아비에무아' 제품들을 상당한 고가에 책정해 '연예인 가격 거품' 비난을 받기도 했다.

아비에무아 ​홈페이지에 공개된 제품 가격은 곱창밴드(머리끈) 5만8000원, 린넨원피스 27만8000원, 와이드 팬츠 26만8000원, 유리공예 도자기 16만원선이다.

일부 누리꾼들은 "가격이 너무 쎄다"는 의견과 함께 '연예인 가격 거품'에 대한 지적을 내놓기도 했다.

[사진=강민경 유튜브 방송 캡처]
[사진=강민경 유튜브 방송 캡처]

아주경제 이승요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