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제주 연근해 어선어업 어획량 작년보다 26% 늘어
상반기 제주 연근해 어선어업 어획량 작년보다 26% 늘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16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갈치 8715톤, 참조기 422톤으로 전년 동기대비 각각 74%‧59%씩 증가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올 상반기 제주지역 연근해 어선어업 어획량이 지난해보다 2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 상반기 각 지구별 수협의 총 위판량은 1만9859톤, 위판액은 1838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 위판량 1만5719톤, 위판액 1291억원에 비해 위판량은 26%, 위판액은 42% 증가한 수치다.

어종별로는 우선 갈치의 경우 위판량 8715톤, 위판액 132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위판량은 74%, 위판액은 86% 증가했다.

참조기도 위판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 266톤에서 422톤으로 59% 증가, 60억원의 위판액을 기록했다.

다만 고등어는 위판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5% 줄어들었지만 위판액은 29%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같은 어획량 증가는 지난 1~2월 마라도 인근 해역 등에 참조기 어장이 형성된 데 이어 4~5월에는 제주 연근해와 동중국해 해역에서 갈치 어장이 형성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