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 주도 인사 제주연구원장 사실상 내정 ‘논란’
4대강 사업 주도 인사 제주연구원장 사실상 내정 ‘논란’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16 10: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공모 중인 후임 제주연구원장에 청와대 녹색성장 기획관 역임 K씨 유력
재공모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후임 제주연구원장에 이명박 정부 당시 4대강 사업 추진을 주도했던 인물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 미디어제주
재공모 절차가 진행되고 있는 후임 제주연구원장에 이명박 정부 당시 4대강 사업 추진을 주도했던 인물이 사실상 내정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연구원이 제11대 원장을 채용하기 위한 재공모 절차를 진행중인 가운데, 후임 연구원장이 사실상 내정됐다는 얘기가 흘러나오고 있다.

제주연구원 임원추천위원회는 6개월 가량 임기를 남겨두고 중도 사퇴한 김동전 원장의 후임자를 채용하기 위해 지난달 22일부터 30일까지 공개모집을 실시한 바 있다.

하지만 응모자가 단 1명에 그쳐 지난 3일자로 다시 원장 공개모집 재공고를 내놓고 있다. 원서접수 기간은 오는 20일까지다.

이와 관련, 1차 공모 때 원서를 접수했던 도내 한 지원자가 스스로 응모를 포기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원희룡 지사가 이미 내정한 인사가 있는 것 아니냐는 ‘사전 내정설’이 이번 제주연구원장 공모에서도 어김없이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미디어제주>가 여러 경로를 통해 확인한 결과, 유력한 후임 원장 후보로 거론되는 인사는 언론인 출신으로 이명박 정부 당시 4대강 사업을 주도했던 K씨(57)인 것으로 알려졌다.

2008년부터 대통령 직속 녹색성장위원회와 미래기획위원회 공동단장을 맡았던 K씨는 대통령비서실 녹색성장환경 비서관, 녹색성장 기획관을 역임하는 등 이명박 정부가 내걸었던 ‘녹색성장론’을 설파하면서 4대강 개발사업을 밀어붙이는 데 앞장서기도 했다.

지난 2015년 6월 제주도가 공식 출범시킨 제주그린빅뱅추진위원회 공동위원장을 맡아 원희룡 제주도정과도 인연을 맺고 있다.

이와 관련, 도정 안팎에서는 “‘사람과 자연이 공존하는 청정제주’를 기치로 내건 제주도정의 정책 방향과는 맞지 않는 인물”이라면서도 “이명박 정부 당시 한나라당 사무총장으로 4대강 사업의 당위성을 설파하는 데 앞장섰던 원희룡 지사와도 코드가 맞는 것 아니겠느냐”고 신랄하게 꼬집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특히 도내 공기업을 비롯해 출자‧출연기관까지 매번 ‘사전 내정설’이 사실로 드러나고 있는 것과 관련, “사실상 무늬만 ‘공모’ 절차인 데다, 원 지사 스스로 인사청문회를 제안해놓고 청문 결과를 무시하는 일이 반복되고 있지 않느냐”는 비판 여론이 들끓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민소환뿐 2020-07-24 10:47:38
원도정이 개판이다.
한반도 역사상 가장 교활하고 악랄했던
한반도 역사상 최대의 사기꾼 이명박의 곁에서 4대강 사업에 숱가락 얹고서는
책임은 나몰라라 하는 인간이
제주연구원장이 된다고?
개판이다.
제주연구원 해산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