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희룡 지사 “대선 도전? 기초적 준비하고 있는 건 사실”
원희룡 지사 “대선 도전? 기초적 준비하고 있는 건 사실”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7.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사직 유지 여부 질문에 “경선 뛰면서 사직한 사례 거의 없다” 답변
“대선 도전을 위한 비전과 전략, 누구와 함께 할지 고민‧구상하는 단계”
원희룡 지사가 14일 오전 도청 소통회의실에서 제주도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원희룡 지사가 14일 오전 도청 소통회의실에서 제주도청 출입기자들과 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지사가 최근 자신의 부쩍 잦아진 중앙 정치 행보와 관련,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 도전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다만 그는 지사직 유지 여부에 대해서는 “경선을 뛰면서 도지사직을 사직한 사례는 거의 없다”면서 사실상 지사직을 유지한 채로 후보 경선에 참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지사는 14일 오전 도청 소통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가진 자리에서 대선에 공식 도전하는 것인지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우선 “취임하면서 도정에 전념하고 제주도의 당면 현안과 미래 성장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제 역량을 쏟겠다고 한 약속은 변함없이 유효하다”면서 “그에 따른 제 성과와 책임을 다하기 위해 끝까지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4월 총선 이후 모두 느끼겠지만 대선 시계가 빨라진다고 느낀다”면서 “현재 국가의 위기, 정치의 위기가 제주도정과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할 수 없기에 어떤 역할을 해나갈지에 대해 심각한 고민을 하는 것은 사실”이라는 답변을 내놨다.

이어 그는 “구체적으로 대선 도전을 선언하고 행보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지만 대선 도전은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 정식으로 도전한다면 어떤 비전과 전략을 갖고 어떤 프로그램으로 움직일지, 그것도 혼자 하는 것이 아니라 수많은 사람들이 함께 해야 하는 일이라고 본다”면서 “대선 도전에 대해 어떤 비전과 전략, 누구와 함께 할지에 대해 고민하고 구상하는 단계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기초적인 준비를 하는 것은 사실”이라며 자신의 최근 행보가 대선 후보 경선을 염두에 둔 것임을 시인한 뒤 “어느 정도 비전과 전략이 최소한 갖춰지면 도민들에게 알릴 건 알리고 국민들과 공감하면서 다음 행보가 있는 거다. 최근 정치적인 의견을 피력하는 것을 두고 너무 앞서나가서 해석하지 않으셔도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중앙 언론 보도 때문에 대권 도전을 공식화한 것으로 비쳐지고 있는 데 대해서는 “우선 도민들도 때가 되면 제주인으로서 큰 정치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는 제대로 잘 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이 많다”면서도 “그런 점에서 한 번 나서면 돌이킬 수 없고, 대충 할 수도 없는 거다. 그만큼 고심이 깊다고 받아들여달라”고 이해를 구했다.

정치적인 이슈 관련 발언이 많아지는 데 대해서는 “도지사는 행정가이기도 하지만 정치인이기도 하다”며 “박근혜 탄핵 시기에 도지사들이 다 도정만 하고 있었느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이에 앞서 그는 모두발언을 통해 “우선 당면한 코로나 위기에 대응해 코로나 청정 제주를 지키면서 당면한 민생과 지역경제를 보호하고, 앞으로 녹색 성장과 디지털 전환을 제주의 기회로 삼도록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이 과정에서 미래를 위해 선도할 수 있는 제주도민의 역량을 키우는 데 도정의 역점을 두겠다”고 후반기 도정 구상을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