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 7기 제주도정 하반기 조직개편안 도의회 통과 어려울 듯
민선 7기 제주도정 하반기 조직개편안 도의회 통과 어려울 듯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7.11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6일부터 열리는 제385회 임시회서 다뤄질 예정
‘절대 다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 상정보류 검토키로
원희룡 지사 ‘지역 현안보다 중앙정치 행보’ 경고 차원
제11대 제주도의회 후반기 원 구성이 모두 완료됐다. 사진은 2일 오후 열린 제384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사진은 2일 오후 열린 제384회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일부 국 및 과를 폐지하기로 했다가 ‘없던 일’로 하는 등 논란을 빚은 민선 7기 하반기 제주특별자치도 조직개편안이 제주도의회 심의 안건 상정조차 쉽지 않을 전망이다.

11일 제주도의회 강성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이도2동을)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도의회 의사당 지하 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의원총회가 열렸다. 강성민 의원은 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원장을 맡고 있다.

의원 총회에서는 제주도의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추경)과 조직개편에 대한 대응이 논의됐다. 제주도 제2회 추경과 조직개편안은 오는 16일부터 열리는 제385회 임시회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도의원들은 원희룡 제주도지사의 최근 행보를 문제 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코로나19 극복과 민생 안정, 제주4.3특별법 개정 등 주요 현안을 챙기려는 의지보다 대권 및 중앙정치를 위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것이다.

의원들은 이에 따라 이번 제2회 추경안의 경우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방역과 민생, 경제 관련인 점을 감안해 상임위원회별로 심도 있게 심사하기로 했다. 그러나 민선 7기 하반기 제주도 조직개편안은 코로나19 시기 단행에 대한 우려와 시설관리공단 설립 문제 등이 연결된데다 원희룡 지사의 도정 운영 경고 차원에서 상정보류도 검토하기로 했다.

제11대 제주도의회 의원 중 더불어민주당이 전체 의원 43명 중 67.4%에 달하는 29명이어서 의원 총회 결과가 이번 임시회에 반영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이 때문에 민선 7기 원희룡 제주도정의 하반기 조직개편안도 도의회에서 통과되기 어려워 보인다.

이날 총회에서는 이 외에도 ▲'포스트 코로나19 대응 특별위원회' 구성 ▲제주4.3특별위원회 향후 운영 방안 ▲제주도의회 혁신기획단 구성 등이 논의됐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6월 19일 '대국(大局)‧대과(大課) 운영'을 기조로 , 현행 15개 국 60개 과에서 13개 국 58개 과로 하는 조직개편안을 입법예고했다. 하지만 각계 반대에 부딪치며 폐지하기로 했던 관광국과 해녀문화유산과는 존치하기로 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