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서 올해 첫 온열질환자 발생 … ‘무더위주위보’
제주에서 올해 첫 온열질환자 발생 … ‘무더위주위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6.05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어지러움‧두통‧메스꺼움 등 증상 있으면 시원한 곳에서 휴식 취해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에서 올해 들어 첫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지난 4일 제주에서 첫 온열질환자가 발생했다며 온열질환 예방수칙 준수 등 건강관리에 유의해줄 것을 당부했다.

온열질환은 열 때문에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고온 환경에 장시간 노출되면서 고열, 두통, 어지럼증, 근육 경련 등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이 지속되면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는 질병으로 탈진(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올해는 지난해보다 일주일 정도 늦게 첫 온열질환자가 발생했지만, 기상청은 올 여름 기온이 평년보다 높고 변화가 클 것으로 전망하고 있어 더욱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제주도는 건강수칙을 지키는 것만으로도 폭염 피해 예방이 가능하다면서 평소 기상정보를 확인하고 건강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폭염 때는 갈증이 나지 않더라도 규칙적으로 수분을 섭취하고 어지러움, 두통, 메스꺼움 등 초기 증상이 발생하면 즉시 작업을 중단하고 시원한 곳으로 이동해 휴식을 취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임태봉 도 보건복지여성국장은 “지난해 온열질환자의 80% 이상이 실외에서 발생했고 그 중 작업장이 43%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며 “더운 날 논밭이나 실내외 작업시 주기적 휴식 등 건강관리에 유념해 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 5월 20일부터 온열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를 운영, 도내 6개 응급의료기관의 응급실 내원환자에 대해 온열질환 발생 현황과 관련 요인을 일일 모니터링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