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문 제주교육감, "현충일, 교육으로 선열 기억할 것"
이석문 제주교육감, "현충일, 교육으로 선열 기억할 것"
  • 김은애 기자
  • 승인 2020.06.05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현충일 기념사
이석문 교육감.
이석문 교육감.

[미디어제주 김은애 기자]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이 현충일 하루 전날인 6월 5일 기념사를 통해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하겠다"라고 밝혔다.

먼저 이석문 교육감은 제65주년 현충일 기념하며, "희생으로 나라와 가족을 지켜주신 선열들에게 깊이 감사드린다. 유가족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 교육감은 평화를 지키고자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들을 기리며, "더 이상 아픈 눈물과 그리움은 없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폭력의 어둠은 평화의 빛을 이길 수 없으니, 이제는 평화가 당연한 삶이 되어야 한다는 의미다.

이어 이 교육감은 “선열들은 평화를 뿌리내리고 지키라는 소명을 우리에게 남겨주셨다”라며, "그 소명을 품고 코로나19를 연대하고 협력하며 평화롭게 극복하고 있음"을 덧붙였다.

끝으로 이 교육감은 “아이들이 평화롭게 어우러지고 성장하는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이뤄가겠다”라고 약속했다.

(다음은 기념사 전문)

<이석문 교육감 제65주년 현충일 기념사>

그 자리에 이름 없는 넋이 잠들어 있습니다.

누군가는 사랑하는 아들, 딸이었고 누군가는 가족을 지켰던 부모님이었고, 누군가는 매일 아침 인사를 나누던 선생님과 학생이었습니다.

넋의 그리움은 65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의 마음을 적시고 있습니다.

<제65주년 현충일>을 기념하며, 희생으로 나라와 가족을 지켜주신 선열들에게 깊이 감사드립니다. 유가족들에게도 깊은 위로를 전합니다.

넋의 기억은 우리 모두의 기억입니다.

넋의 이름은 우리 모두의 이름입니다.

넋의 숭고한 희생은 전쟁 없는 한 세대를 잇게 한 아픈 경험이자 시대의 통찰입니다.

더 이상 아픈 눈물과 그리움은 없어야 합니다.

폭력의 어둠은 평화의 빛을 이길 수 없습니다.

평화가 당연한 삶이 돼야 합니다.

선열들은 평화를 뿌리내리고 지키라는 소명을 우리에게 남겨주셨습니다.

그 소명을 품고 코로나19를 연대하고 협력하며 평화롭게 극복하고 있습니다.

교육으로 선열들을 기억하겠습니다.

아이들이 평화롭게 어우러지고 성장하는 ‘아이 한 명, 한 명이 존중받는 제주교육’을 이뤄가겠습니다.

<이석문 제주특별자치도교육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