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번엔 4.3유족장학금 쾌척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번엔 4.3유족장학금 쾌척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5.2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일 제주4.3평화재단에 유족장학기금 5000만원 기탁증서 전달
“아픈 상처 치유하고 평화의 제주공동체 여는 데 보탬 되길”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5일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을 장관실로 초청, 4.3유족장학기금 5000만원 기탁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주4.3평화재단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 25일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을 장관실로 초청, 4.3유족장학기금 5000만원 기탁증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제주4.3평화재단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20여년 전 제주4.3특별법을 대표발의하는 등 4.3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해 큰 도움을 준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4.3유족장학기금 5000만원을 제주4.3평화재단에 쾌척했다.

추미애 장관은 지난 25일 과천 정부종합청사에 있는 법무부 장관실로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을 초청, 5000만원의 4.3유족장학기금 기탁증서를 전달했다.

이 자리에서 추 장관은 “4‧3유족들은 연좌제 피해뿐만 아니라 이루 말할 수 없는 고초를 겪었고, 희생자 당대만이 아니라 가난이 대물림되는 이중고를 겪었기에 위로해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면서 “그들의 아픔과 상처를 치유하고 평화의 제주 공동체를 열어가는 데 조금이라도 보탬이 되고자 하는 마음에서 이런 결정을 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에 양조훈 이사장은 “수형인 명부 발굴, 1999년 정기국회 때의 4‧3 대정부 질문, 그 토대 위에 끝내 4‧3특별법 제정을 이끌어 낸 그 열정과 진정성을 아직도 기억한다”면서 “이번에 기탁받은 성금은 4‧3의 미래전승을 위해 사용할 것이며 영령들도 위로를 받아 추 장관을 지켜줄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이날 기탁 행사에는 제주지검 검사장 재직 시절 4‧3수형인 재심재판 공소기각을 이끌어낸 송삼현 서울남부지검 검사장, 법무부 조남관 검찰국장, 권상대 공안기획과장과 4‧3평화재단 고성철 사무처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추 장관은 1998년 당시 여당인 새정치국민회의 소속 초선 국회의원으로 당내 4‧3특위 부위원장을 맡으면서 4‧3의 진상규명에 뛰어들었다. 제주와 국회에서 처음으로 4‧3공청회를 주도했고 행방불명 희생자 명예 회복의 초석이 된 군법회의 수형인명부, 연좌제의 근거문서인 형살자명부를 잇달아 발굴, 처음으로 공개했다.

1999년 10월 제208회 정기국회에서는 원내대표의 반대도 뿌리치고 대정부질문 20분 내내 오로지 4‧3문제만 추궁하고 질의하는 열정과 집념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어 같은해 12월 16일 추 의원은 국회 본회의에서 4‧3특별법안을 제안 설명, 끝내 통과시켜 명예제주도민으로 선정됐다. 4.3해결에 대한 공로로 명예제주도민이 된 경우는 당시 추 의원이 처음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