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악산 개발·해상풍력발전 반대 주민들 제주도의회 앞 집결
송악산 개발·해상풍력발전 반대 주민들 제주도의회 앞 집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4.28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위·한동해녀·도청앞천막촌사람들 등
뉴오션타운 조성사업·‘대정·한동해상풍력’ 등 부동의 촉구
도의회 환도위·농수축경제위 28일 심의 예정…결과 귀추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 사업, 대정해상풍력발전단지,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에 반대하는 주민들이 28일 오전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앞에 모여 '부동의'를 촉구했다.

모슬포수협, 제주어류양식수협, 대정양식장협회,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 모슬포수협노동조합, 모슬포수협중도매인협회,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등은 이날 제주도의회 정문 앞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시범지구지정 동의(안)에 대한 부동의를 요구했다.

모슬포수협, 제주어류양식수협, 대정양식장협회,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 모슬포수협노동조합, 모슬포수협중도매인협회,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등이 28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시범지구지정 동의(안) 부동의를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모슬포수협, 제주어류양식수협, 대정양식장협회, 대정해상풍력발전반대대책위원회, 모슬포수협노동조합, 모슬포수협중도매인협회, 해양환경단체 핫핑크돌핀스 등이 28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대정해상풍력발전시범지구지정 동의(안) 부동의를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지금까지 부동산 거래 시 변전소, 발전소, 지중선 등의 시설이 위해시설에 해당해 부동산 가격이 하락하고 15만4000V 고압 지중선로에 따른 전자기장, 해상풍력발전 제반시설로 인한 소음 등으로 주민 건강 피해 우려를 주장해왔다.

또 "대정해상풍력발전단지가 모슬포항 우측에 위치해 입출항 선박 사고 위험이 있고 전파 교란 등으로 인근 조업이 중단될 뿐 아니라 지구 지정 시 모슬포항 확장 사업이 무산될 것"이라며 "해저공사 전.후 이근 73개 양식어가의 어류 폐사 피해 증가로 생업을 포기하게 될 것"이라고 피력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이날 "어업인의 생존권을 박탈하고 해양보호종 남방큰돌고래 서식처를 빼앗는 대정해상풍력발전단지 사업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제주시 구좌읍 한동어촌계 해녀들이 28일 제주도의회 정문 옆에서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구좌읍 한동어촌계 해녀들이 28일 제주도의회 정문 옆에서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 반대 집회를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시 구좌읍 한동리 해녀들도 도의회 정문 옆에 모여 앉아 제주에너지공사가 추진하는 '제주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에 반대했다.

제주에너지공사는 참여 사업자 공모를 거쳐 내년 1월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을 위한 특수목적법인을 설립할 예정이며 약 130억여원을 출자할 계획이다.

한동어촌계 해녀들은 이날 도의회 앞에서 "생존권 사수"를 외쳤다.

해녀들은 "해녀의 삶과 생존권을 보장하라"며 "제주의 자산인 해양경관 보존을 위해 한동.평대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사업을 동의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이 28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이 28일 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정문 앞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 백지화를 촉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도청앞천막촌사람들도 나섰다.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은 제주 난개발을 우려하며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사업과 대정해상풍력발전사업의 전면 백지화를 역설했다.

도청앞천막촌사람들은 "송악산 뉴오션타운 개발 사업을 즉각 중단하라"며 "송악산 일대를 절대보전지역과 문화재로 지정하는 보전 작업에 착수하라"고 말했다.

또 대정해상풍력발전단지에 대해서는 '대기업의 배만 불리는 친환경 에너지 정책'이라고 지칭하며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

한편 대정해상풍력발전 시범지구 지정 동의(안)와 한동.평대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사업은 이날 도의회 농수축경제위원회에서, 송악산 뉴오션타운 조성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은 환경도시위원회에서 심의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