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유치원·초등학교 1~3학년 긴급 돌봄교실 무상급식 지원
제주도 유치원·초등학교 1~3학년 긴급 돌봄교실 무상급식 지원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4.26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교육청 신청 대상 늘어나며 예산 지원 요청
3월 2일 기준 2553명서 이달 16일 7851명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특별자치도가 도내 유치원과 초등학교 1~3학년 대상 긴급 돌봄교실 무상급식비를 지원한다.

26일 제주도에 따르면 '코로나 19'로 개학이 연기되면서 지난달 2일부터 유치원 및 초등학교 1~3학년 대상 긴급 돌봄교실이 운영 중이다.

제주도가 최근 5년간 농어업인 융자 관련 지방세 감면 위법 사례를 전수조사한 결과 모두 158건의 의심 사례가 적발됐다. 사진은 제주특별자치도청 청사.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전경. [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교육청은 신청 대상이 늘어나면서 제주도에 예산 지원을 요청했다.

실제 도내 유치원 및 초등학교 1~3학년 전체 2만6738명 중 지난 3월 2일 2553명이었던 기준 긴급 돌봄 신청 학생은 이달 16일 7851명으로 크게 늘었다.

제주도는 긴급 돌봄 대상 가구가 맞벌이가정, 저소득층, 한부모가정 등임을 볼 때 급식비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판단, 무상급식비 지원을 결정했다.

지원 규모는 긴급돌봄과 등교 개학 이후 급식비를 포함, 올해 예정된 유치원 및 초등학교 무상급식 예산 250억원 이내다.

올해 무상급식 사업비는 417억여원으로 이 중 제주도가 60%(250억여원)를, 도교육청이 나머지를 부담한다.

젲도는 학교급식지원심의위원회 서면심의를 거쳐 기준 급식비 단가와 지원 대상을 확정, 지난 20일부터 정상 등교일까지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

제주도 관계자는 “개학 연기로 인해 자칫 보육의 사각지대에 내몰릴 수 있는 아이들을 위한 지원이라는 점에서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한편 제주도는 도내 모든 학생들의 차별없는 보편적 교육 복지를 위해 유·초·중·고등학교 무상급식비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