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필 “무소신‧무책임‧무능 ‘3無 정치인’심판을”
강경필 “무소신‧무책임‧무능 ‘3無 정치인’심판을”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4.04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서귀포시 오일장 게릴라 유세 … 민주당 ‘엄지 척’사건 맹비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시 선거구에 출마한 강경필 후보(미래통합당)이 4일 오후 서귀포시 오일장에서 게릴라 유세를 펼치며 지지를 호소하고 나섰다.

유세 30분 전부터 상인들과 시민을 만나면서 대화를 나눈 후 연단에 오른 강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후보를 겨냥해 “동홍동 헬스케어타운 중단, 4.3특별법 개정안, 제2공항 건설 등 어느 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다”면서 무소신, 무책임, 무능의 ‘3무 정치인’을 심판해 줄 것을 호소했다.

특히 그는 4.3 추모기간 중 벌어진 민주당 후보들의 ‘엄지 척’사건에 대해 “같은 선거구 후보로서 면목이 없다”면서 위성곤 후보에게 “상처를 받은 4.3 유족과 도민들에게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석고대죄하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