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방문 입도자 제주공항 나오면서 ‘코로나 19’ 검사
해외 방문 입도자 제주공항 나오면서 ‘코로나 19’ 검사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27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 ‘워킹스루’ 검사소 운영
양성 판정 시 곧바로 병원 이송
북미·유럽발은 음성도 자가격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국제공항을 통해 입도하는 해외 방문 이력자 대상 ‘코로나 19’ 검사소가 마련된다.

27일 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제주공항 옥외에 ‘걸으며’ 검사를 받을 수 있는 워킹스루(Walking Thru) 검사소가 설치된다.

설치 시기는 주말이나 오는 월요일(30일)께다.

워킹스루 진단검사 대상은 검역소를 통해 제주도에 명단이 통보되거나 제주공항 도착장에서 안내를 받은 해외 방문 입도객이다.

검사에서 양성 판정 시 곧바로 병원에 이송되고 북미 및 유럽발 입도객은 음성 판정이 나와도 14일 동안 자가격리하게 된다.

자가격리가 어려운 상황에는 임시 격리시설에 격리되고, 격리시설까지 이송은 자기 차량이 원칙이지만 없을 시 별도 이송체계가 가동된다.

이는 해외 방문 이력 입도자로 인한 제주 내 ‘코로나 19’ 유입 및 지역 감염 사례 예방을 위한 것이다.

제주도는 앞서 지난 26일부터 최근 2주(14일) 내 해외 방문 이력 입도자를 대상으로 3단계 종합 방역 대책을 추진 중이다.

또 기존에 입도한 해외 방문 이력자에 대해서도 ‘코로나 19’ 무료 검사도 지원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