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307해양호 실종 선원 찾기 나흘째
제주 307해양호 실종 선원 찾기 나흘째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3.07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6일 조명탄 97발 투하 야간 수색
청해진함 ROV 침몰 선체·파편 등 발견
해경, 7일 함·선 37척 항공기 7대 투입
수중 탐색도 ‘파편 방향’ 범위 확대키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 4일 오전 제주 우도 남동쪽 77km 해상에서 화재로 침몰한 서귀선적 어선 307해양호(29t, 승선원 8명)의 실종 선원 찾기가 나흘째 이어지고 있다.

7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6일 야간 수색에 항공기 4대와 함정 및 함선 등 28척을 투입했다.

조명탄 97발을 투하하며 실종 선원을 집중 수색했지만 발견하지 못했다.

제주해경 관계자가 5일 저녁 307해양호 실종 선원 수색을 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주해경 관계자가 지난 5일 저녁 307해양호 실종 선원 수색을 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해군 청해진함의 무인 잠수정(ROV)을 이용한 수중 탐색도 선체 발견 외 특이 사항이 없었다.

청해진함 ROV는 지난 6일 수중 탐색을 시작한 지 1시간여 만인 오전 9시 3분께 침몰한 307해양호 선체를 발견했다.

발견된 곳은 사고 지점으로부터 남서쪽 350m 떨어진 수심 141m 지점이다.

해군이 청해진함에서 무인 잠수정(ROV)을 바다에 투하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해군이 청해진함에서 무인 잠수정(ROV)을 바다에 투하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선체 선미에 배 이름 '해양'이, 선명 밑에는 '서귀포'라는 글자가 적혔고 조타실 등 상부 구조물에서는 불에 탄 흔적이 확인됐다.

ROV는 세 차례에 걸쳐 선체 주변 반경 100m 범위를 탐색했지만 배의 파편 외 실종자는 없었다.

정비를 위해 서귀포시 강정항에 입항한 청해진함은 7일 오전 다시 출항, 선체 파편이 발견된 방향 위주로 수중 탐색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낮 동안 수상 수색도 지속된다.

4일 오전 307해양호 실종자 수색에 투입된 해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지난 4일 오전 307해양호 실종자 수색에 투입된 해군이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재주해경은 함정과 함선 등 37척과 헬기 등 항공기 7대를 투입해 바다 위 수색을 벌일 예정이다.

다만 항공기는 저운고 등의 기상에 따라 취소 또는 축소될 수 있는 상황이다.

307해양호는 앞서 지난 4일 오전 화재 진압 중 침몰했고 이 과정에서 선장(59)과 갑판장(47)이 탈출해 구조됐고 나머지 선원 6명(한국인 1, 베트남인 5)은 실종됐다.

당시 조업을 마치고 배 뒷부분(선미) 아래 선실에서 잠을 자던 선원들은 갑작스런 불길 확산으로 인해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4일 새벽 제주 우도 남동쪽 74km 해상에서 서귀선적 연승어선 307해양호에서 화재가 발생, 해경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4일 오전 제주 우도 남동쪽 77km 해상에서 서귀선적 연승어선 307해양호에서 화재가 발생, 해경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307해양호는 진화 작업 중 침몰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