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정읍 도시재생 활성화, 민‧관‧학 거버넌스 구축키로
대정읍 도시재생 활성화, 민‧관‧학 거버넌스 구축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3.0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정읍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업무협약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서귀포시 대정읍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센터장 강경문)와 경희대학교 후마니타스칼리지(학장 이영준)가 지난 4일 대정읍 도시재생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정부와 지자체의 행사 운영지침에 따라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원격으로 진행됐다.

협약의 주요 내용은 △대정읍 도시재생 활성화를 목적으로 한 거버넌스 구축 △대정읍 지역특산품을 활용한 가공품 및 식품레시피 개발 △대정읍 도시재생 주요 거점시설 콘텐츠 발굴 및 지속적 실행 등이다.

강경문 센터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주민과 행정, 전문가가 함께하는 민‧관‧학 거버넌스를 구축해 마중물 사업 이후까지 지속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며 “일자리 창출을 위한 마을 공유상점, 지역농산물을 활용한 가공품 개발 등 지역경제 활성화사업 경험과 인프라를 갖춘 학교와 협력함으로써 앞으로 주민들과 함께 대정읍의 특색있는 지역특화 레시피를 개발하고, 주민 주도의 지속가능한 도시재생을 위한 수익 창출 방안을 발굴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귀포시 대정읍 하모리 일원 15만㎡를 대상으로 진행되는 대정읍 도시재생 뉴딜사업 ‘신영물 스토리와 다시 사는 모슬포’는 2019년부터 2022년까지 공동체 회복 및 사회통합을 위한 신영물행복센터, 일자리 창출과 도시활력 회복을 위한 대정특화체험센터, 주민편의시설 대정몽생이센터 등 도시재생 거점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