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국내선 공항 출발 때부터 발열검사 건의키로
제주도, 국내선 공항 출발 때부터 발열검사 건의키로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2.19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취약계층 관리 대응 매뉴얼 마련키로
원희룡 지사 “지역사회 감염 전제로 한 방역체계 운영 필요”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도가 코로나19 청정 지역인 제주를 지키기 위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을 더욱 강화하기로 하는 등 비상 방역체계를 재정비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19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긴급 대책회의를 개최, 감염에 대응한 비상 대비 매뉴얼을 강화하는 한편 취약계층 관리를 위해 제주도만의 대응 매뉴얼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원희룡 지사도 “지역사회 감염을 전제로 한 제주도만의 방역체계 운영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공‧항만 발열 시스템 강화 등 제주도내 뿐만 아니라, 제주와 접점을 이루는 도외 지역에서의 방역 강화까지 포함하는 강화된 전략을 준비하라”고 특별 지시를 내렸다.

이날 회의는 대구를 비롯해 15명의 국내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한 데 따른 방역시스템 강화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중환 도민안전실장이 주재한 이날 회의에서는 내국인에 의한 전파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도내‧외 감염 대응 체계를 대폭 강화해 청정 제주 지역을 지키는 데 행정력을 집중하자는 의견들이 주로 나왔다.

우선 제주도는 집단행사 방역 지침과 관련, 최근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더욱 더 세부적이고 꼼꼼한 방역대책과 함께 진행 계획을 검토하기로 했다.

제주도가 국내선 출발 때부터 발열감사를 시행하는 방안을 국토부 등 중앙 방역당국에 건의하기로 했다. 사진은 제주국제공항에서 발열 감시 카메라가 운영 중인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도가 국내선 출발 때부터 발열감사를 시행하는 방안을 국토부 등 중앙 방역당국에 건의하기로 했다. 사진은 제주국제공항에서 발열 감시 카메라가 운영 중인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

특히 국내선 발열 감시를 강화하기 위해 국토부 등 중앙 방역당국 등에 국내선 공항 출발 시점에서부터 발열 검사를 시행하는 방안을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지역 사회 내 약국 및 병·의원들의 감시체계 기능을 강화, 가장 최일선의 의료기관에서부터 의심환자들을 조기에 발견해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체제를 갖출 예정이다.

또 방역에 필요한 기능별 인력들을 추가 파악하고 재정비하고, 선별진료기관 및 보건소 등에 방역 관련 물품들을 최대한 비축해 유사시에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제주도 보건당국은 도민들에게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의료기관 병문안을 자제하는 등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해 도민 스스로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