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1-23 11:01 (토)
제주 해양오염 사고 증가…전년 比 77% 늘어
제주 해양오염 사고 증가…전년 比 77% 늘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20.01.29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23건 2018년보다 10건 증가
유출량 17.9㎘ 전년보다 43% 감소해
대부분 어선 사고…서귀포항 가장 많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지난해 제주 해양에서 발생한 오염 사고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제주지방해양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제주 해역에서 발생한 해양오염 사고는 23건으로 집계됐다.

오염물질 유출량은 17.9㎘다.

전년과 비교하면 건수로는 약 77%(10건) 늘어난 것이고, 유출량으로는 43%(13.5㎘) 줄어든 것이다.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 내에서 침몰한 선박 주변으로 펜스가 쳐지고 있다. [서귀포해양경찰서]
사진은 지난해 4월 10일 오전 제주 서귀포항 내에서 침몰한 선박 주변에 설치된 오일 펜스. [서귀포해양경찰서]

제주해경은 지난해 대부분 경미한 오염 사고여서 발생 건수는 늘었지만 유출량은 줄어든 것으로 분석했다.

유형별로 보면 전체 사고 중 83%(19건), 유출량의 99%(17.7㎘)가 어선 사고로 파악됐다.

화물선이 1건에 20ℓ이고 유조선이 1건에 10ℓ다.

육상에서도 2건이 발생해 110ℓ의 오염물질이 바다에 유출됐다.

주요 원인으로는 침수, 전복 등 해난사고와 유류 이송 시 유출 및 스위치 조작 실수 등이었다.

지역별로는 서귀포항이 8건으로 가장 많았고 애월, 한림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제주해경은 현장 중심 방제실행력 강화와 환경재난 대응 시 긴급 방제물자 보급을 위한 방제비축 기지를 신축하고 깨끗한 해양환경 보전을 위한 활동을 지속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