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희수, 제주시 갑 전략공천 백지화 거듭 요구
박희수, 제주시 갑 전략공천 백지화 거듭 요구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1.23 1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체 후보군 중 1위 후보 일방적인 교체, 있을 수 없는 일”
박희수 예비후보가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 갑 지역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 백지화를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박희수 예비후보가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 갑 지역에 대한 더불어민주당의 전략공천 백지화를 재차 요구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시 갑 지역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한 박희수 예비후보(더불어민주당)가 제주시 갑 지역에 대한 전략공천 백지화를 거듭 요구하고 나섰다.

박희수 예비후보는 23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전날 발표된 언론사 여론조사 결과 제주시 갑 전체 후보군 중 자신이 1위를 차지한 점을 들어 “지역민의 뜻에 따라 제주시 갑 지역의 전략공천을 백지화하고 경선지역으로 발표해 주시기를 간곡히 부탁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선거구 여론조사에서 전체 후보군 중 1위 후보를 객관적 기준 없이 일방적으로 교체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고 받아들일 수도 없는 일이라는 이유를 들기도 했다.

그는 곧바로 “이는 제주시 갑 지역 주민들이 동의할 수 없는 도민 자존심의 문제이며 더불어민주당이 추구하는 가치에도 어긋나는 일”이라면서 “정의롭지 못한 지도자와 정치세력을 규탄하는 촛불혁명 속에 탄생한 문재인 정권의 철학과도 맞지 않는 패착이라고 말씀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이 전략공천 지역으로 발표된 15곳 중 경선 가능한 지역이 있을 수 있다는 얘기를 했다면서 “강창일 의원이 이 문제에 대해 여러 언론을 통해 이미 밝혔지만 원 의원에게도 직접 제주시 갑 지역에 대한 전략공천이 부당하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경선 요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그는 현재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공천을 받지 못하고 무소속으로 출마, 선거에 승리한 뒤 다시 들어와 대표를 맡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이해찬 대표의 그 길을 늘 기억하고 앞으로도 도민들의 뜻을 받들어가겠다”고 답변, 무소속 출마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