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진, 자유한국당 입당 “보수 재건 위해”
김영진, 자유한국당 입당 “보수 재건 위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20.01.16 16: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영진 예비후보가 16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한 김영진 예비후보가 16일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21대 총선 국회의원선거 제주시 갑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한 김영진 예비후보가 자유한국당에 입당했다.

김영진 예비후보는 16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날 오후 4115명의 지지들과 함께 총선 승리와 보수 재건을 위해 입당했다고 밝혔다.

김 예비후보는 “국민의 복리, 국가의 장래는 안중에도 없이 오로지 정권 연장에만 혈안이 된 문재인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의 행태를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었다”고 입당의 소회를 피력했다.

그는 이어 “제주시 갑 지역구 강창일 국회의원의 불출마에 즈음해 최고위측과 밀착된 인사, 특히 ‘청와대의 옥상옥’이라 일컫는 심천회 인사의 전략공천을 운운하는 등의 편법으로 민심을 유린하는 중앙당의 모습은 후진 정치의 전형을 보이는 작태라 아니할 수 없다”고 신랄하게 비판했다.

이와 함께 그는 “최근 보수 대통합의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평소 ‘건강한 보수’를 자처하는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이러한 시도를 강력히 지지하며, 이 나라 보수를 재건하는 밀알이 되겠다는 심정으로 자유한국당에 입당한다”고 밝혔다.

또 그는 “이번 총선은 정부와 집권여당의 실정에 대한 국민 심판의 장이 될 것”이라면서 “도민들은 무려 16년 동안 민주당 국회의원을 뽑아주면서 기대를 했지만 제주 경제는 오히려 뒷걸음질쳤고 국책사업인 제2공항 문제를 비롯해 중요한 사안마다 ‘모르쇠’로 일관한 태도에 공분하고 있다”고 민주당을 겨냥한 비판을 쏟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