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오리온측에 국내 시판용 염지하수 공급 의무 없어”
제주도 “오리온측에 국내 시판용 염지하수 공급 의무 없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2.04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근수 도 환경보전국장 “연내 공급 안되면 공급 중단 검토”

오리온, 자체 염지하수 관정 개발하려다 2017년 4월 자진 취하
“정식 공급계약도 없고 사업계획서도 제출되지 않은 상태”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오리온 제주용암수가 지난 3일 용암해수산업단지 내 공장 준공식을 갖고 본격 제품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는 가운데, 제주도가 국내 시판을 위한 염지하수 공급에 대해서는 공급 의무가 없다는 공식 입장을 내놨다.

용암해수 공급 지침에 따른 정식 공급계약이 아직 체결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확인하기도 했다.

박근수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3일 오전 도청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오리온측의 국내 시판 움직임에 대해 이같은 제주도의 입장을 밝혔다.

오리온 제주용암수 제주공장 전경 사진. /사진=(주)오리온제주용암수
오리온 제주용암수 제주공장 전경 사진. /사진=(주)오리온제주용암수

우선 박 국장은 “오리온과 제주테크노파크 간에 용암해수 공급 지침에 따른 어떠한 정식 용수(염지하수) 공급 계약도 체결된 바 없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오리온이 당초에는 자체적으로 염지하수 관정을 개발하려다 2017년 4월 18일 개발‧이용허가 신청을 자진 취하, 제주도가 개발한 염지하수를 공급받아 쓰기로 해 용암해수 공급 지침에 따른 새로운 계약을 체결해야 하지만 현재 제주테크노파크와 오리온 사이에는 용수 공급계약 자체가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현재 오리온측에 염지하수가 공급되고 있는 데 대해서도 그는 “시제품 생산을 위한 최소한의 공급일 뿐 판매용 제품 생산을 위한 공급 목적이 아니”라고 분명히 선을 그었다.

특히 박 국장은 “제주도는 오리온으로부터 염지하수 이용 및 국내 판매와 관련한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받은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자체 관정 개발 자진 취하에 따른 신규 사업계약서를 용암해수 공급 지침에 따라 새로 제출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오리온측으로부터 제출받은 사업계획서는 없다”고 설명했다.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가 오리온 측에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를 요구해 왔음에도 이를 제시하지 않은 채 제품 생산용을 위해 공급받은 염지하수를 제품 국내 판매용에 이용하려는 점은 매우 유감이라는 입장을 피력하기도 했다.

특히 그는 “염지하수 공급을 위한 어떠한 정식 공급계약도 없고, 관련된 사업계획서도 제출되지 않은 상태에서 제주도와 제주테크노파크는 오리온에 대한 용수 공급 의무가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제주도가 그동안 수차례에 걸쳐 ‘국내 판매용 염지하수 공급 불가’ 입장을 일관되게 밝혀왔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그는 “오리은측은 도지사와 면담 자리에서도 중국 수출만을 강조했으며 최근에 들어서야 중국 수출을 위해서는 국내 판매가 필요하다는 일방적인 주장을 하고 있다”면서 “도지사든 도청 관계자든 국내 판매를 용인하고 염지하수를 공급한다는 언급은 전혀 없었으며, 오히려 제주도의 공수화 원칙상 국내 판매는 안된다는 방침을 수차례 밝힌 바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10월 19일과 31일 두 차레에 걸쳐 국내 판매 불가 입장과 함께 구체적인 사업계획서 제출을 요구하는 등 도의 방침을 담은 공문을 발송했음에도 오리온이 제품 출시를 강행한 데 대해서도 그는 “염지하수에 대한 공급계약도, 승인도 받지 않은 채 제품을 생산‧판매하고, 혼합음료가 아닌 생수로 오인하도록 홍보하는 등에 대해 정확히 해명하도록 엄중 경고한 바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제품 개발을 돕기 위한 염지하수가 충분히 공급되고 있음에도 마치 제주도가 제품 생산‧판매를 방해하는 것처럼 언론에 공표하는 것은 당초의 신의를 저버리는 일”이라며 깊은 유감의 뜻을 표시했다.

이에 박 국장은 “오리온이 지속적으로 용수 사용에 대한 정식 계약도 이뤄지지 않은 상태에서 구체적인 사업계획서도 제출하지 않은 채 염지하수의 국내 판매를 지속한다면 더 이상의 염지하수 공급은 불가하다는 것이 도의 입장”이라고 분명히 밝혔다.

그는 이와 관련, “올해 안에 해결이 안될 경우 공급을 중단하는 것도 검토하겠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다.

김성제 물정책과장은 오리온측이 ‘해외 수출을 위해 국내 판매실적이 필요하다’는 이유를 들고 있는 데 대해 “그 정도는 검토해볼 여지가 있다”면서도 “오리온측 보도자료를 보면 먹는 물 국내시장 ‘빅 3’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내용이 있는데 오리온제주용암수는 혼합음료다. ‘빅 3’라면 시장 점유율 10%가 넘는데 이걸 단순히 ‘실적’이라고 볼 수 있느냐”고 부정적인 입장을 내비쳤다.

김 과장은 애초 오리온측이 제출했다가 취하한 사업계획서 내용에 대해서도 “해외 수출은 아주 자세히 적혀 있는 반면 국내 판매는 ‘국내 유통망 이용’이라는 표현이 딱 한 줄 있었던 부분을 근거로 들고 있다”고 오리온측 주장에 무리가 있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한편 제주도는 지난해 10월 19일자 용암해수 활용 사업 추진 관련 세부사업계획서 제출을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데 이어 30일에도 다시 용암해수 활용 사업 추진 관련 협조를 요청하는 공문을 보낸 바 있다.

도는 19일자 공문에서 “제주의 공공자원인 용암해수(염지하수)를 활용해 음료 사업을 추진하는 과정에서 지하수에 대한 도민 정서와 유통시장에서 기존 업체와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도와 사전에 협의한 대로 판매시장을 중국과 동남아시아로 공략하고 전량 수출하겠다는 약속을 이행해야 한다”고 적시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