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마라도 남서쪽 침수·전복’ 창진호 선원 사망자 늘어
‘제주 마라도 남서쪽 침수·전복’ 창진호 선원 사망자 늘어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25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귀포시 소재 의료기관 이송 60대 선원 숨져…사망자 3명
해경이 25일 제주 마라도 남서쪽 87km 해상에서 침수 전복된 통영선적 근해장어연승어선 창진호(24t, 승선원 14명) 선원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해경이 25일 제주 마라도 남서쪽 87km 해상에서 침수 전복된 통영선적 근해장어연승어선 창진호(24t, 승선원 14명) 선원 구조 작업을 하고 있다. [제주 서귀포해양경찰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25일 오전 제주 마라도 남서쪽 63km 해상에서 침수로 전복된 통영선적 근해장어연승어선 창진호(24t, 승선원 14명)에서 구조된 선원 중 사망자가 늘었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구조된 창진호 선원 13명 중 서귀포시 소재 의료기관으로 이송된 김모(60·제주시)씨가 결국 숨졌다.

김씨는 이송된 뒤에도 의식이 없는 위중한 상태였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3시 현재 창진호 승선원 중 사망자는 모두 3명이다.

김씨를 비롯해 선장 황모(61·경남)씨와 선원 강모(69·경남)씨 등이다.

구조된 나머지 선원 10명은 모두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선원 최모(66·경남)씨는 실종 상태다.

생존 선원 10명중 6명은 인도네시아 국적의 외국인 선원으로 파악됐다.

해경이 실종 선원을 수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