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농 제주도연맹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돼야”
전농 제주도연맹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철회돼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1.11 16: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4주년 농업의 날 맞아 성명
제주도 농업예산 확대 등 촉구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전국농민회총연맹 제주도연맹이 11일 제24주년 농업의 날을 맞아 제주농업 현안 해결을 촉구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이날 성명을 내고 "(제24주년 농업의 날인) 오늘 만큼은 농민으로서 자축하고 기뻐해야하는 날임에도 제주농업, 농민이 처한 현실 앞에 결코 기뻐할 수 없다"고 피력했다.

이어 "생산비조차 건지지 못 하는 농산물 값 폭락 사태, 유례없는 자연재해로 1년 농사를 포기해야 하는 절박한 현실 앞에 농사 포기를 고민해야하는 자포자기 심정"이라며 "쌓이는 농가부채를 바라보면 한숨이 절로 나온다"고 토로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문재인 정부가 지난달 대외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WTO 개도국 지위를 주장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것을 '지위 포기 선언'이라고 지칭하며 "제주농업을 회생 불능의 상태로 몰아넣은 중대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미국을 비롯한 다자간 협정에서 추가적인 농산물 추가 개발 압력을 받고 대폭 인하된 관세로 미국산 오렌지와 수입 과일로 인해 제주 감귤산업이 생존의 기로에 설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제주농업의 근간을 흔드는 WTO 개도국 지위 포기 선언은 반드시 철회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또 "최근 자연재해로 월동채소 수급 불안정을 틈타 일부 비양심적인 수입상과 중도매인들이 중국산 무, 양배추를 수입하다 적발되는 사례가 발생했다"며 "수확기 수입 농산물의 범람은 제주 월동채소의 치명타이다. 정부는 수입농산물 검역 강화에 즉각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함께 "제주농업이 지역 경제 지역총생산의 11.7%를 차지하는 기간사업으로, 중요한 경제의 한 축"이라며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내년 농업 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제주지역 국회의원들도 제주농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해상물류비 국비 지원에 정치적 생명을 걸어야 한다"며 "변명과 면피로 이 문제를 비켜가려한다면 결코 좌시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전농 제주도연맹은 "우리는 이러한 요구가 관철될 때까지 '앉아서 죽느니 싸우다 죽겠다'는 심정으로 싸워 나가겠다"며 "그저 쓰는 빈말이라고 받아들인다면 큰 코를 다칠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