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상에서 조업 중 50대 선원 사망
제주 해상에서 조업 중 50대 선원 사망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1.10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물 작업하던 중 양망기에 끼어 숨진 것으로 추정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제주 해상에서 조업을 하던 중 50대 선원이 양망기에 몸이 딸려 들어가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0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9일 오후 3시30분께 차귀도 남서쪽 87㎞해상에서 조업중이던 여수 선적 안강망 어선 Y호(153톤)에서 선원 박모씨(59)가 숨졌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여수 어업정보통신국을 경유해 접수된 신고 내용은 회전하던 양망기(그물을 자동으로 감아올리는 장치)에 선원 박씨의 몸 전체가 딸려 들어가면서 사망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제주해경은 경비함정을 보내 Y호를 제주항에 입항시켜 10일 새벽 3시께 숨진 박씨의 시신을 제주시내 모 장례식장에 안치하도록 한 뒤 선장과 동료 선원 등을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