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위,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 ‘부적격’ 결론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위,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 ‘부적격’ 결론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10.30 1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WTO 개도국 지위 포기 대처방안 등 1차산업 적임자로 보기 어려워”
“제주 현안에 대한 이해 부족·해결방안에 대한 고민도 설명하지 못해”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원희룡 지사가 지명한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결과 사실상 '부적격' 결론이 담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사진은 김성언 예정자가 청문회 시작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원희룡 지사가 지명한 김성언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청문 결과 사실상 '부적격' 결론이 담긴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사진은 김성언 예정자가 청문회 시작에 앞서 인사를 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민선 7기 들어 두 번째 정무부지사로 지명한 김성언 예정자에 대해 제주도의회 인사청문특별위원회가 사실상 ‘부적격’ 결론을 내렸다.

제주도의회가 인사청문회 제도를 도입한 이후 도지사가 지명한 정무부지사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결론이 내려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정무부지사의 역할이 의회 및 시민단체, 언론 대응 등 정무적 역할을 수행해야 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김성언 예정자를 지명한 원희룡 지사로서도 도의회 인사청문특위의 이같은 결론을 무시하고 김 예정자를 정무부지사로 임명하는 것은 상당한 정치적 부담이 따를 것으로 보인다.

인사청문특위는 김 예정자를 상대로 30일 오전 10시부터 4시간이 조금 넘는 시간 동안 질의를 통해 정무부지사로서의 자질과 능력을 검증한 결과 이같은 이같은 내용의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에 기재된 종합 평가 내용을 보면 우선 특위는 김 예정자에 대해 “소통을 위한 노력과 업무 추진 의지는 긍정적으로 판단된다”면서도 “지금까지 감귤산업 육성 등 감귤산업 발전을 위한 노력과 1차산업 중 농업에 지대한 관심을 갖고 열정적으로 추진한 사항은 확인했지만 그 외에 축산 및 해양수산 등 분야에서는 실질적으로 정책을 주도하고 수립할 수 있는 전문지식이 부족하다”는 판단을 내렸다.

더구나 제주가 안고 있는 여러 가지 현안과 관련, 이해도가 부족한 데다 이를 해결해 나갈 방안에 대한 고민도 충분히 설명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들어 “의회와 관련되는 각종 정무적 업무에 관한 사항과 언론 기관과의 협조에 관한 사항, 주민 여론을 수렴하는 사항, 정부 및 국회와 정당, 시민사회단체 등과의 협조에 관한 사항 등을 풀어나가는 데 한계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특히 인사청문특위는 “청문회 도중 도지사가 1차산업에 대한 모든 권한을 정무부지사 예정자에게 부여한다고 했지만 소관 업무인 농축산식품국, 해양수산국 관련 전문성과 지식을 검증한 결과 정부의 WTO 개발도상국 지위 포기에 대한 대처방안과 급변하는 1차산업 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1차산업 대응을 위한 적임자라고 판단하기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에 인사청문특위는 “청문 실시 결과 김 예정자는 정무부지사로서 업무 추진에 한계가 있다고 판단된다”는 의견을 인사청문경과보고서에 적시했다.

인사청문경과보고서는 청문회를 실시한 후 3일 이내에 의장에게 제출하도록 돼있고, 지사는 청문경과보고서를 통보받은 후 곧바로 인사청문 결과에 관계 없이 임명 여부에 대한 판단을 내릴 수 있다.

한편 이날 인사청문 과정에서는 제주도의 정무부지사 예정자에 대한 인사 검증 시스템이 부실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잇따라 제기됐다.

실제로 도 총무과에서는 원 지사가 후보자를 지명한 후 하루만에 도의회에 인사청문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돼 홍명환 의원이 이 문제를 지적하는 과정에서 비서실을 통해 인사 검증이 이뤄졌다는 정황이 드러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