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3-02-04 08:53 (토)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 서명운동 시작
정의당 제주도당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 서명운동 시작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15 17: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 복지·골목상권 부활 통해 지역 경제 이끌 것”
11월말까지 5000명 목표…이후 관련 조례 제정 추진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정의당 제주도당이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서명운동을 시작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15일 제주시 칠성통 거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주형 지역화폐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제주도당은 회견에서 "문재인정부가 지난해 말 골목상권 부활을 위한 자영업 정책 핵심으로 지역화폐 활성화를 권장하고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다"며 "올해 들어서는 다수의 지방자치단체가 지역화폐를 발행하기 시작했다"고 말했다.

다른 지역 사례로 성남시, 인천시, 경기도 시흥시 등을 들었다.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들이 15일 제주시 칠성통 거리에서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정의당 제주도당 관계자들이 15일 제주시 칠성통 거리에서 지역화폐 도입을 위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도당은 "현재 발행 중인 다른 지방의 지역화폐가 자영업자를 위해서만 만들어진게 아니라 소비자 복지 및 지역상권 활성을 위해 설계, 시행되고 있다"며 "행정의 각종 복지수당을 지역화폐로 지급함으로써 그 자금이 지역 내에서 순환으로 연결돼 행정 예산의 바른 순환이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소비자에게는 할인이나 페이백을 제공하는 혜택을 줘 더 자주 지역 상권을 이용하게 해 소비자 복지와 자영업 매출 향상 모두를 만족시키고 있다"고 평했다.

제주도당은 이에 따라 "제주의 지역화폐 발행을 위한 첫 실천으로 서명운동을 전개하려 한다"며 "소비자 복지 실현 및 골목상권 부활을 통해 지역 경제를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제주경제의 한 축인 관광객 소비의 골목상권 유입도 증대할 것"이라며 "자본의 역외유출을 감소시키고 소비자와 지역 자영업자들의 유익한 경제적 연결고리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역설했다.

제주도당 관계자는 이와 관련 "오늘부터 11월말까지 5000명을 목표로 서명운동에 나설 것"이라며 "서명운동이 끝나면 제주 지역화폐 발행을 위한 조례 제정에 나설 것"이라고 부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