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8호 태풍 ‘미탁’ 영향 제주 3일까지 강풍·많은 비
제18호 태풍 ‘미탁’ 영향 제주 3일까지 강풍·많은 비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02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상 강수량 30~80mm…많은 곳 120mm 이상
산지 중심 시간당 20mm 강한 비 내리는 곳도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5m 시설물 피해 우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 3일까지 제18호 태풍 '미탁'(MITAG)의 영향으로 호우와 강풍이 예상돼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2일 태풍 '미탁'이 서귀포 서쪽 해상으로 시속 30km로 북동진 중이며 이날 오후 10시께 전남 해안에 상륙할 것이라고 밝혔다.

2일 오후 4시 발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도. [기상청]
2일 오후 4시 발표 기준 제18호 태풍 '미탁' 예상 경로도. [기상청]

기상청에 따르면 '미탁'은 이날 오후 3시 현재 중심기압 985hPa, 중심 최대풍속 초속 27m(시속 97km), 강풍 반경 280km의 중급 소형 태풍이다.

'미탁'은 이 같은 세력을 유지하며 제주를 지날 것으로 예상됐다.

제주도와 제주도전해상, 남해서부먼바다에는 태풍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기상청은 '미탁'의 영향으로 3일 낮까지 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3일 낮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가 30~80mm이고 많은 곳은 120mm 이상이다.

제18호 태풍 '미탁'이 2일 제주에 접근하면서 해안도로변 파도가 높아지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18호 태풍 '미탁'이 2일 제주에 접근하면서 해안도로변 파도가 높아지고 있다. © 미디어제주

2일 밤부터 3일 새벽까지 산지를 중심으로 시간당 20mm 이상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바람도 최대 순간풍속 초속 35~45m(시속 125~160km) 등 매우 강하게 불 것으로 예보했다.

기상청은 많은 비와 강풍에 의한 침수 및 시설물, 농작물 피해 등이 없도록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3일까지 천문조에 의한 바닷물 높이가 높아지는 기간이어서 만조 시간에는 태풍에 의한 높은 물결까지 겹쳐 해안가 저지대 침수와 해상 사고 및 양식장 시설물 피해 등에 대비를 당부했다.

한편 이날 오후 4시까지 제주특별자치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집계된 태풍 '미탁' 피해 상황은 경상 3명, 이재민 27명, 사유시설 82건, 공공시설 36건, 정전 949가구 등이다.

2일 태풍 '미탁'의 영향을 파손된 제주시 구좌읍 소재 저온저장고. [제주특별자치도]
2일 태풍 '미탁'의 영향을 파손된 제주시 구좌읍 소재 저온저장고. [제주특별자치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