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가을장마’(?) … 오는 7일까지 비 날씨 예보
제주 ‘가을장마’(?) … 오는 7일까지 비 날씨 예보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9.01 1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지방기상청, 2일까지 50~150㎜·산간지역 300㎜ 이상 많은 비 예상
2일 새벽부터 시간당 30㎜ 이상 폭우 … 7일까지 비 날씨 이어질 듯
9월 첫날부터 제주 전역에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7일까지 제주에 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9월 첫날부터 제주 전역에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오는 7일까지 제주에 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9월 첫날부터 제주 전역에 비가 내리고 있는 가운데, 제주 남쪽 해상에서 비 구름대가 북상하고 있어 오는 7일까지 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제주 지역은 이날부터 3일까지 제주 남쪽 해상에서 북상 중인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북쪽에 위치한 차고 건조한 공기와 북태평양 고기압의 가장자리를 따라 남서쪽에서 유입되는 따뜻하고 습한 공기가 만나 정체전선이 활성화되면서 제주와 남부 지방에 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예보했다.

또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되면서 정체전선도 북상하면서 2일은 충청 남부지역까지, 3일은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지역에도 비가 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제주 지역은 이날 오후부터 2일까지 50~150㎜, 산간 등 비가 많이 내리는 곳은 300㎜ 이상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기상청은 비 구름대가 2일 새벽부터 제주 지역에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 산간과 제주 남부지역을 중심으로 시간당 30㎜ 이상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상했다.

또 한반도 주변 대기 흐름에 약해지면서 정체전선이 장기간 유지될 것으로 예상, 제주 지역의 경우 오는 7일까지 비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기상청 관계자는 예년에 비해 북태평양 고기압의 세력이 약해져 한반도 주변 기압이 균형을 이루고 있다는 점을 들어 “당분간 비 날씨가 계속돼 기습적인 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는 만큼 기상예보에 관심을 갖고 비 피해를 입지 않도록 만전을 기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