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시간당 50~60㎜ 집중호우 곳곳서 피해 속출
제주 시간당 50~60㎜ 집중호우 곳곳서 피해 속출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27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도내 100㎜ 내외 많은 비 성산 수산 191㎜ 강수
배전반 낙뢰 화재 소실 도로·주택 침수…2명 고립 구조
기상청 ‘정체전선 영향’ 28일까지 많은 곳 200㎜ 이상
제주도 전역 발효 호우경보 27일 오후 해제 ‘소강상태’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에 시간당 50~60㎜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피해가 속출했다.

27일 제주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해 제주 전역에 호우경보가 발효되는 등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많은 비가 내렸다.

주요지점 강수량을 보면 이날 오후 4시까지 제주도 북부 제주가 76.1㎜, 산천단 76.5㎜, 새별오름 109㎜이고 남부 서귀포가 67.6㎜, 강정 98.5㎜, 서광 114.0㎜다.

제주도 동부 성산이 95.4㎜, 성산수산 191.0㎜, 우도 58.0㎜이고 서부 고산이 101.5㎜, 금악 118.0㎜, 한림 73.5㎜를 나타냈고 산지의 경우 삼각봉 183.0㎜, 영실 170.5㎜, 진달래밭 167.0㎜다.

제주에 갑자기 많은 비가 쏟아지면서 침수 및 고립을 비롯해 낙뢰에 의한 화재 등의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며 침수된 서귀포시 표선면 따라비오름 인근 도로.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27일 제주에 많은 비가 내리며 침수된 서귀포시 표선면 따라비오름 인근 도로. [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제주시 한림읍 귀덕리와 금악리, 서귀포시 안덕면 덕수리 배전반이 낙뢰에 의한 화재로 소실됐다.

또 제주시와 서귀포시에서 6건의 주택침수와 6건의 도로침수로 119가 안전조치에 나섰다.

이중 서귀포시 성산읍 시흥리 도로 침수의 경우 차량이 고립돼 2명이 구조됐다.

제주시 노형동에서는 건물 지하가 침수되는 일도 벌어졌다.

이 같은 기상악화로 이날 오전 9시 30분 제주항을 출발하기로 했던 퀸스타2호는 결항됐다.

이와 함께 제주국제공항의 경우 한 때 윈드시어, 저시정, 호우, 천둥번개 특보가 발효되기도 했고 이날 오후 2시까지 연결 등의 이유로 104편의 항공기가 지연 운항했다.

기상청은 남해상에 위치한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제주가 흐리고 비날씨를 보이며 28일까지 80~100㎜의 강수를 예상했다. 많은 곳은 200㎜ 이상이다.

한편 기상청은 이날 오후 5시를 기해 제주도 전역에 내려진 호우경보를 해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