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먼바다서 ‘침수’ 케미컬운반선 승선원 모두 구조
제주 먼바다서 ‘침수’ 케미컬운반선 승선원 모두 구조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8.17 1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 먼바다서 침수 중인 케미컬운반선 승선원들이 해경에 의해 모두 구조됐다.

17일 제주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5시 46분께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우리나라 선적 케미컬운반선 S호(1833t, 승선원 13명)로부터 선박 화재가 발생, 자체 진화했지만 원인을 알 수 없는 침수가 발생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난 16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운반선 S호. 배가 좌측으로 기울어져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지난 16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운반선 S호. 배가 좌측으로 기울어져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경은 앞서 같은 날 오후 4시 32분께 S호에 타고 있는 미얀마 국적의 선원 L(31)씨가 양쪽 발목에 화상을 입었다는 신고를 받고 3000t급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보내는 중이었다.

추가 접수를 받은 제주해경은 경비함정과 헬기를 추가로 투입하고 인근을 항해 중인 상선에도 구조 협조를 요청했다.

제주해경 헬기가 현장에 도착 시 S호는 좌측으로 20~30도 가량 기울어진 상태였고 승선원들는 갑판에 나와 구조를 기다리고 있었다.

해경 헬기 등이 지난 16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운반선 S호 승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해경 헬기 등이 지난 16일 오후 제주도 남서쪽 144km 해상에서 침수 중인 케미컬운반선 S호 승선원들을 구조하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

제주해경 헬기는 우선 L씨를 포함한 승선원 4명을 구조해 경비함정으로 이송했고 현장에 도착한 목포해경 헬기가 선원 6명을 추가로 구조해 이송했다.

나머지 선원들은 구명벌을 이용해 탈출, 구조됐다.

제주해경은 선사 측과 S호의 예인 여부를 논의하고 선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S호는 지난 15일 오후 4시께 중국 난퉁에서 출항해 여수로 이동 중이었으며 벙커C유 90t과 경유 20t을 싣고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