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 릴레이 1인 시위 시작
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 릴레이 1인 시위 시작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8.05 15: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식 의원, 전날 1인 시위에 이어 5일 첫 주자로 나서
제주도의회 양영식 의원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 첫 주자로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제주도의회 양영식 의원이 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릴레이 1인 시위 첫 주자로 나섰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제주도의회 의원들이 일본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조치에 항의하는 릴레이 1인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5일부터 시작된 릴레이 1인 시위 첫 주자로는 양영식 의원(제주시 연동 갑)이 나섰다.

양 의원은 지난주 일본 정부의 화이트 리스트 배제 조치에 따른 경제적 보복이 시작되자 4일 오후 1시부터 재제주 일본총영사관 앞에서 1인 시위를 시작한 데 이어 5일 오전 당 차원에서 릴레이 1인 시위를 이어가기로 결정되자 첫 주자로 나서게 됐다.

양 의원은 “아베의 무모함이 경제전쟁을 일으켜 한국 경제 때리기에 나선 것”이라면서 “어느 때보다도 도민의 단합된 모습이 필요한 시기다. 부당한 경제 보복에 대해 도민과 함께 철회할 때까지 싸워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