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주하, 식은땀 고스란히 카메라에…급성 복통으로 교체
김주하, 식은땀 고스란히 카메라에…급성 복통으로 교체
  • 미디어제주
  • 승인 2019.06.20 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BN 앵커 김주하가 갑자기 뉴스 도중 사라져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19일 MBN '뉴스8'을 진행하던 김주하는 땀을 흘리고 떨리는 목소리로 뉴스를 진행했다. 해당 모습은 고스란히 카메라에 잡혔다.

그러던 중 갑자기 한성원 앵커가 김주하 대신 자리에 앉았고, "김주하 앵커가 방송 도중 갑작스러운 복통으로 제가 뉴스를 이어 받아 진행했다. 내일은 정상적으로 진행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MBN 측은 "김주하 앵커가 건강상의 문제로 교체됐다. 큰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며 김주하 상태를 대신 전했다.

[사진=MBN]
[사진=MBN]

 

아주경제  전기연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