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3 추념일에 국회의원 재보선, 제주도는 뭐했나?”
“4.3 추념일에 국회의원 재보선, 제주도는 뭐했나?”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2.22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철남 의원, 도의회 행자위 업무보고에서 집행부의 무대응 질타
제주도의회 강철남 의원이 국가추념일인 4.3 희생자 추념일에 국회의원 재보선이 치러지게 됐음에도 도가 아무런 공식 대응을 하지 않은 부분을 지적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제주도의회 강철남 의원이 국가추념일인 4.3 희생자 추념일에 국회의원 재보선이 치러지게 됐음에도 도가 아무런 공식 대응을 하지 않은 부분을 지적하고 나섰다.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오는 4월 3일 제71주기 4.3 희생자 추념일에 국회의원 재·보궐선거가 치러지게 됐는데도 제주도가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아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제주도의회 강철남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연동 을)은 22일 속개된 행정자치위 업무보고에서 이 문제를 질타하고 나섰다.

강 의원은 “올해 국회의원 재보선 선거일이 4월 3일인데 국가추념일에 재보선을 하는 사례가 있었느냐”며 도에서 사전에 일정 조정을 건의하거나 요구하지 않았는지 따져 물었다.

이에 허법률 특별자치행정국장은 “관심이 부족했던 거 같다”는 답변을 내놨고, 강 의원이 다시 국가 기념일에 재보선이 치러진 사례가 있었는지 묻자 김길범 4.3지원과장이 “이런 사례는 없었던 거 같다”고 말했다.

강 의원은 이에 대해 “선거도 국가사무이긴 하지만 작년에 그렇게 4.3의 전국화, 세계화를 위해 노력해놓고 지금은 이렇게 손을 놓고 있는 거냐”고 추궁했다.

허 국장은 이같은 지적에 “놓친 부분이 있는 거 같다. 재보선 일정에 대해 문제 제기라도 했어야 하는데 부족했다”고 답했다.

강 의원은 “재보선을 치르는 곳이 많지도 않은데 선거일이 국가추념일과 겹치면 선거일을 따로 정할 수 있지 않느냐”며 이제라도 문제 제기를 할 것을 주문했다.

이후 관련 법 조항을 찾아본 허 국장이 “재보선 선거일이 4월 첫째주로 고정돼 있기 때문에 일정을 조정하려면 법을 손대야 하는 사항인 거 같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강 의원은 “예전에 지방선거일도 현충일과 겹쳐서 날짜를 옮긴 적이 있다”면서 “제주도 단위 행사지만 국가추념일 행사인 만큼 문제를 제기할 필요가 있다”고 거듭 주문했고, 허 국장은 “공문으로 도의 의견을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