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의회, 대규모 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활동 본격 시작
제주도의회, 대규모 개발사업장 행정사무조사 활동 본격 시작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1.14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사무조사특위, 오는 30일 특별업무보고 … JDC 추진 사업장 5곳 관련
이상봉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이 14일 오후 제3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이상봉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이 14일 오후 제3차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의회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지난해 신화역사공원 인근 오수 역류사태로 불거진 제주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제주도의회 차원의 행정사무조사가 본격 시작된다.

제주특별자치도의회 행정사무조사특별위원회(위원장 이상봉)는 14일 오후 2시 제3차 회의를 개최, 오는 30일 행정사무조사 관련 특별업무보고 실시 계획 채택의 건을 의결했다.

이번 특별업무보고는 도내 대규모 개발사업장에 대한 행정사무조사에 앞서 주요 사업장의 전반적인 업무처리 현황을 살펴보기 위한 자리다.

보고사항은 신화역사공원, 헬스케어타운, 영어교육도시, 첨단과학기술단지, 예래휴양형주거단지 등 JDC가 추진중인 주요 사업장에 대한 현황과 전반적인 추진 상황 등을 관련 실국장으로부터 보고받을 예정이다.

하지만 정작 5곳 모두 JDC가 사업을 추진중인 곳임에도 정작 JDC 관계자들은 출석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됐다.

행정사무조사특위 관계자는 이와 관련, <미디어제주>와 전화 통화에서 “이번 업무보고는 전반적인 사업 추진상황을 파악하기 위한 것이어서 JDC 관계자들은 출석하지 않을 예정”이라며 “JDC 관계자들은 향후 행정사무조사 관련 증인으로 출석을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상봉 행정사무조사특위 위원장은 “도민의 뜻을 모아 철저히 조사에 임하겠다”며 “만약 행정 절차와 관련한 특혜 의혹이 있다면 강력한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이번 행정사무조사특위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전문위원과 법률·정책자문위원 9명, 행정지원팀 5명 등 모두 14명으로 태스크포스가 구성됐다.

행정사무조사특위는 앞으로 분야별 민간인 자문위원을 위촉하고 조사대상 사업장 분석과 증인 및 참고인 출석 신문, 도민 제보 등을 통해 본격적으로 행정사무조사에 돌입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