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반대위, 제주도-농성 천막 제2공항 갈등 ‘숨고르기’(?)
국토부-반대위, 제주도-농성 천막 제2공항 갈등 ‘숨고르기’(?)
  • 홍석준 기자
  • 승인 2019.01.14 14:5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성산읍 반대대책위와 오는 16~17일 중 면담 갖기로
道, 공식 입장 발표시기 늦춰 … 민주당 소속 도의원들 의원총회
국토교통부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 등과 면담을 갖기로 하면서 극단으로 치닫고 있던 제2공항 관련 갈등이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도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김경배(51)씨가 지난 11일 원희룡 지사와 면담중인 모습. ⓒ 미디어제주
국토교통부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 등과 면담을 갖기로 하면서 극단으로 치닫고 있던 제2공항 관련 갈등이 해법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은 도청 앞에서 단식농성 중인 김경배(51)씨가 지난 11일 원희룡 지사와 면담중인 모습. ⓒ 미디어제주

[미디어제주 홍석준 기자] 국토교통부가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재조사 검토위원회 활동기한 연장을 거부, 기본계획 수립 용역 강행한 이후 반발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국토교통부가 제2공항 성산읍반대대책위와 면담을 갖기로 해 주목된다.

또 제주도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오는 17일 의원총회를 갖고 제2공항 관련 입장을 논의하기로 하는 등 도내 정치권에서도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14일 성산읍 반대대책위 등에 따르면 오는 16~17일 중에 반대대책위와 국토부의 면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지난 11일 오후 도청 앞 농성 천막을 방문했던 오영훈 의원이 만남을 주선한 것으로 전해진 이번 면담에는 김현미 국토부 장관을 대신해 항공 분야를 맡고 있는 김정렬 국토부 2차관이 참석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제주도도 당초 이번주초 발표하기로 했던 제2공항 타당성 재조사 검토위 활동 중단과 기본계획 수립 용역 착수에 대한 입장 발표시기를 늦추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원 지사는 당초 도청 앞에서 단식농성중인 김경배씨와 면담을 가진 자리에서 국토부의 공식 입장과 검토위 진행 상황 등을 파악한 후 이번주초 도 차원의 공식 입장을 정리해 발표하겠다는 뜻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반대대책위와 국토부가 면담을 갖기로 한 데다, 단식 중인 김씨도 원 지사에게 공식 입장을 발표하기 전에 반대대책위 등의 의견을 들어달라고 한 요구를 일부 받아들이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도의회 민주당 소속 의원들은 17일 오전 간담회를 갖고 결의안을 채택하는 등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의 검토위 활동기간 종료 발표와 기본계획 수립 착수 이후 격한 갈등 양상으로 치닫고 있던 제2공항 관련 논의가 돌파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질질 끌지 맙시다. 2019-01-14 15:52:04
언제까지 이렇게 질질 끌려 다닐겁니까? 반대위가 2개월 연장해서 찬성쪽으로 나오면 그때는 수용할까요? 반대하시는 분들은 그 어떤 결과가 나와도 반대합니다. 신도리쪽으로 공항이 결정됐어도 또 반대할겁니다. 이분들이 원하는 것은 제2공항 자체를 반대하는 겁니다.
더이상은 미련하게 끌려 다니지 맙시다. 이미 그동안 충분히 끌려 다녔습니다.
제발 진짜 제주를 위해서 결단해 주시기 바랍니다. 국책사업이 소수의 반대파들과 단식농성자에게 좌지우지 되는 현실이 참 개탄스럽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