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재검증 청와대가 나서라”
“제주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재검증 청와대가 나서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01.07 1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범도민행동 7일 촉구
“전국 시민단체 함께 국토부 위법 행위 알려나갈 것”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국토교통부의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 추진에 반대하는 주민 및 시민단체 등이 계획 중단과 함께 사전타당성 용역 재검증에 청와대가 나설 것을 촉구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7일 제주특별자치도 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조사·부실 용역에 근거한 제2공항 기본계획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했다.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7일 기자회견을 갖고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재검증에 청와대가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제주제2공항성산읍반대대책위원회와 제주제2공항반대범도민행동은 7일 기자회견을 갖고 제2공항 사전타당성 용역 재검증에 청와대가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 미디어제주

이들은 회견에서 “국토교통부가 지난 3일 ‘사전타당성용역 재검증 용역진이 백지화할 만큼 큰 하자를 발견하지 못 했다는 결론을 냈고 제2공항검토위원회에서 제기된 의문들에 대해 다 설명이 됐기 때문에 기본계획 수립에 들어간다’고 밝혔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지적했다.

국토교통부는 앞서 지난 해 12월 28일 제주 제2공항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시작했다.

이들은 “사전타당성 재조사 검토위원회가 가동된 지난 3개월은 그동안 의혹으로 떠돌던 문제들이 사실로 확인된 시간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력한 후보지였던 신도리는 최악의 활주로 배치로 고의 탈락시켰고 성산 후보지는 군공역이 항공로와 중첩됐는데도 없다고 해 공역 최고점을 받게 했다”며 “정석비행장 문제도 다시 불거져 나왔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그러나 구체적인 문제 제기에도 국토교통부는 답변을 못 하거나 안 했다. 따라서 검토위원회 활동기간 연장은 당연한 수순이었지만 국토교통부가 검토위원회의 2개월 연장을 거부했다”며 “검토위원회의 권고안은 시작도 없이 증발해버렸다”고 비난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성산읍반대대책위는 국토교통부가 주민 신뢰를 얻고 제2공항의 갈등을 해결할 자격이 없음을 선언한다”며 “제2공항 사전타당성용역 문제를 검증할 객관적이고 공정한 새로운 절차를 위해 청와대가 직접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또 “원희룡 제주도지사도 국토교통부의 일방 추진에 반대 의사를 공식적으로 보내 지역의 갈등을 해결하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이 최소한의 도리”라며 “제주도의회 역시 일방 추진을 반대하는 결의안을 공식적으로 전달하는 등 민주적 공론의 장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성산읍반대대책위와 범도민행동은 도민의 뜻을 모아 끝까지 싸울 것”이라며 “전국의 시민단체와 더불어 민주적 절차를 무시한 국토교통부의 위법 행위를 전국적으로 알려나가겠다”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