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7-28 17:42 (수)
제주 장애인기업 영세…‘절반 이상’ 지원 제도도 몰라
제주 장애인기업 영세…‘절반 이상’ 지원 제도도 몰라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2.0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道 지난 5~8월 실태조사 결과
지난해 매출 1억 미만 53.1%
금리 우대 정책 활용도 안 해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도내 장애인 기업 중 절반 이상이 지원 제도를 모르고 금리 우대정책도 활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특별자치도는 도내 장애인 기업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 결과를 2일 내놨다.

이번 조사는 지난 5월부터 8월까지 표본업체 중 응답한 190개를 대상으로, 현장 방문을 통한 설문으로 이뤄졌다.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 도청 청사 전경.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설문에 참여한 장애인 기업의 형태는 개인사업자가 140개소(73.75)로 대부분을 차지했다.

업종별로는 도매 및 소매업이 31.6%(60개소)로 가장 많았고 건설업 (18.4%, 35개소), 제조업(16.8%, 32개소) 등의 순이었다.

고용인원은 총 근로자 608명 중 장애인이 237명(38.9%)이었고 1인 기업도 108개소(56.8%)로 파악됐다.

지난해 매출로 보면 5000만원 미만이 전체의 36.8%인 70개소로 가장 많았다.

5000만원이상 1억원 미만이 31개소(16.3%)이고 5억원 이상은 조사 대상의 17.9%인 34개소로 도내 장애인 기업들이 영세한 규모로 조사됐다.

특히 응답 기업 중 '장애인기업 지원제도에 대한 인식' 문항에서는 전체의 절반이 넘는 110개소(57.9%)가 '지원제도에 대해 모른다'고 답했다.

또 장애인기업들에게 제공되는 금리 우대 정책의 활용 여부에 대해서도 162개소(85.3%)가 '활용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번 조사에서 향후 장애인기업의 경기 전망에 대해 부정적인 예측을 하는 기업이 79개소(41.6%)로 가장 많았고 긍정적인 예측은 47개소(24.7%)에 불과했다. 변화가 없을 것으로 보는 기업이 64개소(33.7%)다.

경기 상황을 어렵게 하는 원인으로는 '매출급감 등 내수 침체'가 32.8%, 최저임금 상승 17.0%, 원자재 가격 상승 14.4% 등의 순이었다.

장애인이 기업이 제주도정에 바라는 점으로는 '자영업자 지원 강화'가 96개소(38.2%)로 가장 많았고 '정책자금 지원 확대'(30.7%), '공공구매 확대'(13.1%) 등이 뒤를 이었다.

제주도 관계자는 “실태 조사를 토대로 앞으로 장애인기업 성장 단계 및 특성에 맞는 지원정책을 발굴, 경쟁력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지원을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