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15:10 (월)
제주도개발공사 “작업 중 근로자 사고 사망 책임 통감”
제주도개발공사 “작업 중 근로자 사고 사망 책임 통감”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8.10.23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홈페이지 ‘사과문’ 게시 “수습대책위 구성 필요한 조치 최선”

[미디어제주 이정민 기자] 제주도개발공사가 지난 20일 오후 삼다수 공장 페트병 생산라인에서 근로자가 작업 중 사망한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제주도개발공사가 지난 20일 오후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22일자로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제주도개발공사 인터넷 홈페이지 갈무리]
제주도개발공사가 지난 20일 오후 발생한 사고와 관련해 22일자로 인터넷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제주도개발공사 인터넷 홈페이지 갈무리]

제주도개발공사는 지난 22일자로 인터넷 홈페이지(http://www.jpdc.co.kr/index.htm)에 사과문을 게시했다.

제주도개발공사는 사과문을 통해 "삼다수병(페트병)을 만드는 설비 이송장치 센서 이상 여부를 점검하던 중 불미스러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유명을 달리한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사고 원인에 대한 경찰조사가 이뤄지는 만큼 조속한 시일 내에 원인 규명이 이뤄지도록 협조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함께 "이번 사고 원인에 대한 철저한 규명을 통해 같은 사고가 두 번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예방대책 강구에 최선을 다 하겠다"며 "책임을 통감, 사고수습대책위원회를 구성해 필요한 조치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부연했다.

한편 지난 20일 오후 삼다수 페트병 생산 라인 기계에 몸이 끼이는 사고를 당한 김모(35)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사망했고 부검 결과 사인은 '목 부위 강한 압박으로 호흡을 하지 못 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